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콩 시위 사태 촉발한 살인 용의자 오늘 석방돼

  • 뉴스1 제공
  • 2019.10.23 14: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반송환법 시위를 촉발한 살인 용의자 찬퉁카이가 23일 교도서에서 석방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반송환법 시위를 촉발한 살인 용의자 찬퉁카이가 23일 교도서에서 석방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홍콩 반송환법 시위를 촉발한 살인 용의자가 석방됐다.

지난해 타이완에서 여자 친구를 살해하고 홍콩으로 도주한 찬퉁카이(20)가 23일 오전 홍콩 픽욱 교도소에서 출소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이날 보도했다.

찬퉁카이는 지난 6월 9일부터 다섯 달째 홍콩 사회를 뒤흔들고 있는 송환법 반대 시위를 촉발한 장본인이다.

홍콩 정부가 지난 4월부터 범죄인 인도 법안을 추진하게 된 것은 지난해 2월 그가 타이완에서 저지른 살인사건 때문이다.

찬퉁카이는 지난해 2월 타이완에서 임신한 여자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한 지하철역 부근에 유기한 후 고향인 홍콩으로 도망쳤다.

그러나 홍콩은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어 영외에서 발생한 범죄에 대해서는 처벌할 수 없다.

이에 따라 홍콩 정부는 중국 대만 마카오 등 중화권 지역에 범인을 인도할 수 있는 송환법을 추진하게 됐다.

그러나 홍콩인들은 이 법이 홍콩의 민주인사를 중국으로 인도하는데 악용될 수 있다며 대규모 반송환법 시위에 나섰다. 시위는 지난 6월 9일부터 시작됐으며, 시위대는 20주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홍콩에서 찬퉁카이에게 적용된 혐의는 여자 친구의 돈을 훔쳤다는 절도와 돈세탁방지법 위반뿐이었다. 홍콩 법원은 그에게 29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그는 그러나 모범수로 선정돼 18개월 만에 이날 석방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