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경심 영장심사 점심 휴정 후 재개…늦은밤 구속여부 결정

  • 뉴스1 제공
  • 2019.10.23 14: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1시쯤 시작 2시간 심사후 정회했다 2시15분 재개 검찰과 정경심 측 모두 김밥 도시락으로 식사 해결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박승희 기자,손인해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10.2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10.2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박승희 기자,손인해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2시간 넘게 진행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3일 오전 11시쯤 정 교수에 대한 영장심사를 시작한 뒤 점심식사를 위해 오후 1시쯤 휴정했다. 이후 2시15분쯤 다시 시작됐다. 양측은 김밥 도시락과 음료수로 대기실에서 식사를 해결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 교수는 영장심사 출석을 위해 이날 오전 10시10분쯤 법원청사에 나타났다. 그는 "(영장심사)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말한 뒤 법정으로 향했다.

정 교수는 '표창장 위조 혐의를 인정하는지' '제기된 혐의를 모두 인정하는지' '(검찰 수사가) 강압수사라고 생각하는지' 등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당초 오전 10시30분으로 예정돼 있었으나 앞선 2~3명에 대한 영장심사가 진행돼, 정 교수는 30분가량 대기한 뒤 법정에 들어갔다.

정 교수 구속영장에 기재된 혐의가 11개인 데다 혐의를 부인해왔던 만큼 영장심사 시간은 길어질 전망이다. 정 교수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