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웨덴 한반도 특사 "수주 내 북미 양측에 초청장 발송"(종합)

머니투데이
  • 권다희 , 오상헌 기자
  • 2019.10.23 16: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촉진자' 자임 스웨덴 정부 특사 자격 방한...정의용·김연철·강경화·이도훈 등 연쇄회동

image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켄트 해리스테트(왼쪽) 스웨덴 외교부 한반도특사가 23일 서울 성북동 주한스웨덴대사관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 2019.10.23. photo@newsis.com

켄트 해르스테트 스웨덴 외교부 한반도특사가 23일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와 관련해 "아주 조심스럽게 낙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수주 내에 북미 양측에 다시 초청장을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미 양측에 협상 재개를 설득하는 스웨덴의 '촉진자' 역할도 강조했다.


한국을 찾은 해스트테트 특사는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 주한 스웨덴 대사관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협상이 중단됐다는 언질을 (북미) 양측에서 들은 적이 없다“며 ”기회의 창이 아직 열려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조심스러운 낙관'의 근거로는 "(자신이 느끼기에) 북미 양측은 이번이 역사적 기회이고, 기회의 창이 열렸다고 본다"고 했다. 또 이번 협상이 "서로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며, 아직 북미가 협상을 이어갈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 5일 스톡홀름에서 열렸던 북미실무협상에 대해서도 "많은 사람들이 결렬·중단됐다 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우리 예상보다 오래 만남이 이어졌고 모든 실무자들이 솔직히 협상에 임했으며 분위기도 꽤 좋았다"고 평가했다. 북한 측이 협상 후 내놓은 부정적 평가에 대해서도 "협상에 대한 북한 측의 기대가 있었을 것이기에 그 기대에 기반한 평가를 했을 것"이라며 "북한이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혀 북한을 좀 더 이해할 수 있는 기회도 됐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역사적 기회의 창이 열려있는 상태이나 양측 정치 일정도 고려해야 하고 거시적인 상황이 바뀔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제시한 연말 시한과 미국의 내년 대선 등을 감안할 때 조속한 협상 재개가 필요하다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그는 스웨덴 정부가 스톡홀름 실무협상 후 북미 양측에 '2주 후' 협상을 제안한 사실을 확인하고 “북한과 미국이 스톡홀름에서 실무협상을 재개할 수 있도록 수주 내에 양국에 다시 초청장을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촉진자로서 스웨덴의 역할도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스웨덴은 실무적으로 북한과 대화를 이어갈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며 "북한은 우리를 존중하고 신뢰한다"고 했다. 또 "북한과 신뢰유지를 위해 구체적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면서도 지난 5일 실무협상 후 스웨덴이 북한과 "실무적 대화를 이어나가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는 "스웨덴은 평양과 판문점, 서울에 외교 거점을 둔 유일한 국가"라며 "솔직하고 정직하고 중립적인 브로커가 (한반도 이해) 당사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믿는다"고도 강조했다.




스웨덴은 1959년 한국과 수교를 맺었고, 1973년 유럽 국가로는 처음으로 북한과 수교했으며 1975년 서방국가 중 가장 먼저 평양에 대사관을 설치했다. 주북한 스웨덴 대사관은 미국의 영사 업무를 대행한다. 수교 관계가 없는 북미의 '메신저' 격이다.


스웨덴은 지난해 3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초청해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의 석방을 성공적으로 조율하며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의 초석을 놓았다.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지난 1월엔 이도훈 본부장과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등 남북미 실무대표의 회동 장소(스톡홀름)를 제공했다. 하노이 노딜 이후 7개월 만에 재개된 이달 초 실무협상도 스톡홀름에서 열렸다.


한편 중국을 거쳐 전날 방한한 해르스테트 특사는 이날 오전 한국 정부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에 이어 오후 중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연철 통일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24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난다. 그는 이전 수차례 방북 경험이 있으나 이번 한반도 방문을 계기로 한 방북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