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타격 훈련' 김재호 출장 가능, 라인업은 1차전과 동일 [KS 현장]

  • OSEN 제공
  • 2019.10.23 16: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두산 유격수 김재호가 종아리 경련에서 회복해 타격 훈련을 정상적으로 실시했다.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을 치른다.


전날 9회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둔 두산은 타격도 있었다. 유격수 김재호가 수비 도중 부상을 당했다. 6회초 서건창의 땅볼 타구를 처리한 뒤 그라운드에 쓰러져 오른쪽 종아리 부분에 통증을 호소했다. 들것에 실려 나갔다.


23일 훈련을 소화한 김재호는 "처음에는 테이핑과 양말이 너무 꽉 조여서 풀었다"라며 "그전부터 좋지 않았던 것도 아니고 경련이 일어날 상황도 아니었다. 아마 그전에 너무 과하게 런닝을 했고, 또 이닝이 길어지다보니 종아리 부분이 올라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2차전에 앞서 "1차전과 동일한 라인업"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재호의 정상 출전은 마지막까지 고민한다고 했다. 


김재호가 정상 출장한다면 박건우(우익수)-정수빈(중견수)-페르난데스(지명타자)-김재환(좌익수)-오재일(1루수)-허경민(3루수)-최주환(2루수)-김재호(유격수)-박세혁(포수) 순서로 나서게 된다. 김재호가 빠진다면 류지혁이 유격수로 나설 전망이다. 


/orange@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