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하룻새 시총 8.7조원 증발... 인포시스 내부고발 뭐길래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2019.10.24 06: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CEO·CFO, 회계 부정 의혹…내부고발자 보호 프로그램 가동

image
인도 IT(정보기술) 기업 인포시스 로고. /사진=AFP
콜센터 대행 등 위탁 사업으로 인도 굴지의 정보기술(IT) 업체로 성장한 인포시스가 경영진의 회계 부정에 대한 내부고발로 주가가 급락하는 등 큰 충격을 받았다.

22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이날 인도 뭄바이증권거래소에서 인포시스 주가는 전날보다 16.2% 급락한 643.55루피로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도 하루 사이 5300억루피(약 8조7600억원)가 증발했다.

인도를 대표하는 IT 기업 중 하나인 인포시스가 이처럼 휘청인 이유는 두 명의 내부고발자 때문이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인포시스 이사회 등에 보낸 편지에서 최고 경영진이 단기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회계를 조작했으며 관련 증거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내부고발자들은 살릴 파레크 최고경영자(CEO)와 닐란잔 로이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이 계약 선급금을 조작하고, 이익을 허위로 작성하는 등의 부정을 저질렀으며 자신들의 여행 경비도 부당하게 청구했다면서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할 이메일과 대화 녹음 파일도 있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커지자 난단 니엘카니 인포시스 회장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관련 내용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면서 "공정한 조사를 위해 (비리 의혹 대상인) 파레크 CEO와 로이 CFO는 감사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전했다.

인포시스는 미국에 내부고발자 보호 프로그램도 신청했는데 인포시스 주식이 주식예탁증서(ADR) 형태로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기 때문이다.

인도 남부 벵갈루루에 본사가 있는 인포시스는 지난해 118억달러 매출을 올렸으며, 직원이 23만명에 달하는 거대 IT 기업이다. "1981년 설립된 인포시스가 회계 부정 의혹에 휩싸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CNN은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