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 청라 주민, '붉은 수돗물' 피해 집단소송 제기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2019.10.23 16: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민 1179명 21일 인천지법에 소장 접수…"1인당 50만원 배상하라"

image
인천 서구주민들이 지난 6월 인천 서구 안정사거리 공원에서 열린 '인천 서구 수돗물 사태 규탄집회'에 참석해 인천시와 상수도사업본부에 대책을 요구하며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1
인천 '붉은 수돗물' 피해 주민들이 인천 시장을 상대로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23일 인천 서구 청라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청라총연'(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에 따르면 붉은 수돗물 피해를 입은 주민 1179명이 지난 21일 인천지법에 박남춘 시장을 상대로 손해보상 소장을 접수했다.

청라 주민들은 "적수사태로 인해 자녀들의 급식이 중단되고 수돗물을 음용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음식조리, 생활용수로도 사용하지 못해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며 1인당 5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어 "피고(박 시장)은 수도사용자인 원고들에게 수질기준에 합당한 수돗물을 공급할 의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의 또는 과실로 이 사고를 발생하게 했으며 필요한 조치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잘못을 저질렀다"며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청라총연은 이번 소장 접수에 이어 2차 소송인단도 모집하고 있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 5월30일 인천 공촌정수장에 물을 공급하는 서울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의 전기설비 검사 때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면서 비롯됐다. 기존 관로의 수압을 무리하게 바꾸면서 수도관에 붙어있던 녹 등 내부 침전물이 떨어졌고, 이 이물질이 수도관을 타고 가정으로 유입된 것이다.

이로 인해 공촌수계에 있는 서구와 중구 영종도, 강화군 23만 세대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된다. 피해보상 신청만 4만2463건, 103억6000만원에 달한다.

이후 경찰 수사 과정에서 공촌정수장 탁도계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관련자 7명이 입건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