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OECD 교육국장 "대입, 표준화가 공정성 의미하는 것 아냐"

  • 뉴스1 제공
  • 2019.10.23 16: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OECD 국제교육콘퍼런스 개막 기자회견서 "효율성만 추구, 학생 경험 희생시켜선 안돼"

image
안드레아스 슐라이허 OECD 교육국장이 23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한-OECD 국제교육콘퍼런스' 개막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가교육회의 제공) © 뉴스1
(고양=뉴스1) 이진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정시 확대' 언급으로 대입제도 개편을 놓고 다시 혼란이 일어나는 가운데 안드레아스 슐라이허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교육국장이 "(대입) 표준화가 공정성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면서 "학생들의 경험을 희생시켜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슐라이허 국장은 23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한-OECD 국제교육콘퍼런스' 개막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회견에서 슐라이허 국장은 최근 대입제도 개편과 관련한 한국 교육계의 혼란에 대해 '대학이 학생을 선발할 때 표준화된 평가보다는 학생의 다양한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것이 옳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많은 나라가 대학 입학제도를 갖고 있지만 학생들이 어떤 생활을 했는지 전체적으로 들여다본다"며 "학교생활의 증거들에 집중한다"고 말했다. 학교 안팎 생활을 비롯해 교우관계, 추구하는 가치 등 학생의 개인적 경험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학생 선발에 활용한다는 뜻이다.

그러면서 기업 채용과정을 예로 들었다. 그는 "한국의 기업들도 좋은 사람을 뽑기 위해 표준화된 시험을 보는 기업은 없을 것 같다"면서 "인터뷰(면접)로 어떤 성과를 냈는지 확인하고 선발한다"고 말했다.

이날 그의 발언은 정시 확대를 추진하는 최근 정부 기조와 반대되는 방향이다.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에서 진행된 내년도 예산안 정부 시정연설에서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정시 전형 확대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슐라이허 국장은 그러나 "효율성만을 추구하면서 학생들의 경험을 희생시켜서는 안 된다"면서 "단순히 그동안 믿어왔던 제도가 있다는 것만으로 시대에 맞는 적시성을 포기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수능 대신 학생부종합전형 등 학생들의 다양한 경험을 종합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제도가 학생 선발에 더 적합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는 또 부모의 배경에 따른 한국의 교육격차 문제도 지적했다. 슐라이허 국장은 "부자 학생의 경우 좀더 유명한 고등학교나 대학에 진입할 기회가 많다"면서 "이는 (해결해야 할) 도전 과제"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에는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도 함께 참석했다. 국가교육회의는 중장기 교육정책을 논의하는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지만 대입제도 개편 논의에 빠져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김 의장은 이같은 지적에 대해 "학생부종합전형과 수능 모두 문제가 많다"면서 "이해관계 다툼 조정은 교육부가 다룰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는 현안이고 교육부에서 다룰 문제라 생각한다"며 "지난해 공론화 과정에서 결정됐던 2022학년도 수능 위주 정시전형 비율 30% 이상 권고의 범주를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