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선문대, 건학 47주년 기념식 열다

머니투데이
  • 문수빈 기자
  • 2019.10.23 1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선문대학교가 23일 오전 11시 본관 6층 국제회의실에서 건학 47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날 선학학원 송용천 이사장, 황선조 총장을 비롯해 교직원, 학부모 및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에서는 세 자녀 이상 입학시킨 공로로 입학공로학부모 8가정에 대한 시상과 47명의 장기근속 교직원 시상이 함께 이뤄졌다.

황 총장은 "우리 대학은 지난 47년간 장족의 발전을 거듭했다. 교육부의 교육 혁신의 모델 대학으로 선정돼 벤치마킹 오는 대학으로 자리매김했다"면서 "이제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인구절벽이란 교육환경의 큰 변화와 위기서 끊임없는 교육혁신과 시대적 요구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 학과의 학문적 특화를 통해 전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용천 이사장은 "지금의 선문대가 있기까지 아낌없는 정성과 노력을 기인 황 총장을 비롯한 역대 총장, 교직원, 전체 동문과 학생, 학부모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면서 "선문대는 개인보다는 국가와 세계를 위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세워졌다. 애천(愛天)·애인(愛人)·애국(愛國)의 건학이념을 중심으로 내외 양면에서 올바르게 성장하는 교육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선문대는 교육부 2015년 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 최우수 A등급 획득을 비롯해 2016년 교육부의 ACE+사업, 2017년 LINC+사업, 2018년 교육부 2주기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서 자율개선대학 선정, 충청권 최초 SW중심대학 사업 선정 등 높은 성과를 거두며 중부권 최고의 대학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선문, 모두가 해외로 가는 High-pass'란 슬로건을 걸고 모든 재학생의 해외 연수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계획을 세웠다. 내년부터 약 27억 5000만 원의 예산을 편성해 일명 '선문 글로벌FLY 제도'를 운영, 국제화 특성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