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오늘 아베 총리 만나는 이총리 "3가지 문제 있다"

머니투데이
  • 도쿄=박준식 기자
  • 2019.10.24 0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도쿄=뉴스1) 유승관 기자 = 일본을 방문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한일 문화교류 현장 방문'의 일환으로 일본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을 방문, 세종학당 수강생들을 격려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0.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다. 이번 양국 총리 면담을 계기로 얼어붙은 한일관계가 전환점을 맞을지 주목된다.

일본을 방문 중인 이 총리는 24일 오전 11시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단독 면담한다. 이 총리는 23일 기자들을 만나 "내일 아베 총리와 단독 회담에서 일정한 정도의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2일 “마치 드라마틱하게 단 말 몇 마디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지 않겠냐”고 했던 것보다 더 기대감이 들어간 표현이다.

이 총리는 한일관계 진전에 대해 "기본적으로는 세 가지의 문제가 놓여 있다"며 "지혜를 짜 내면 하나씩 하나씩 풀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 가지 문제는 강제징용 및 위안부 개인배상 청구권 해결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 철회,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GSOMIA) 파기 회복 등을 말한다.

이 총리는 또 "오늘(23일) 일본 야당인 공명당과 입헌민주당 대표들을 만났다"며 "한일 관계가 국교정상화 위에서 있는 것이고, 조약과 협정을 존중·준수해왔는데 이번 입장 차이도 대화로 풀어나가자고 했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 총리가 일왕 즉위식에 참석한 각국 사절단과 일정이 연속적으로 잡혀 있어 면담 시간은 부득이하게 약 10분에 그칠 예정이다. 지난 22일 열린 일왕 즉위식에는 세계 170여개국에서 축하사절 400여명이 참석했다. 아베 총리가 23일에 단독으로 만나는 세계 각국 정상 등만 50여 명에 이른다.

10분은 대화로 현안을 풀기에는 충분하지 않은 시간이다. 하지만 서로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두 총리가 웃으며 만나는 자리가 마련됐다는 것만으로도 관계개선에 긍정적인 변곡점이 생긴 것을 의미한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는 지난 22일 일왕 즉위식 만찬연회에서도 짧게 마주쳤다.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는 “모레(24일) 만납시다”라고 인사를 건넸고, 이 총리는 “모레 잘 부탁합니다”라고 답했다고 이 총리가 기자들에게 밝혔다. 아베 총리는 부인 아키에 여사를 이 총리에게 소개하기도 했다.

이 총리의 이번 방일 행보도 일본 내 지한파와 양국 관계 개선을 바라는 이들에게 한국의 진정성을 보이고, 양국 우호협력의 역사를 되새기게 하는 데 집중되고 있다. 지난 22일 일본 도쿄 신오쿠보역에서 선로로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려다 숨진 의인 고 이수현씨의 추모비를 찾아 헌화한 게 대표적이다.

문 대통령의 ‘친서’도 양국 관계 전환의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친서는 이 총리로서도 본인에게 집중된 정치적 부담을 낮출 수 있는 열쇠다. 이 총리가 방일 전 인터뷰를 통해 자신은 양국 정상이 필담으로 나눌 대화를 전달할 ‘심부름꾼’이라고 지칭했다.
이 총리는 23일에는 도쿄 미나미아자부 주일본 한국대사관저를 방문, 방명록에 ‘영원한 이웃, 한일 양국이 진정한 선린으로 영구히 발전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교민 여러분, 늘 고맙습니다.’라고 적었다.
(도쿄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현지시간) 도쿄 고쿄의 규덴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에 참석한 뒤 떠나고 있다.   &#169; AFP=뉴스1  &lt;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gt;
(도쿄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현지시간) 도쿄 고쿄의 규덴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에 참석한 뒤 떠나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총리는 대사관저에서 만난 여건이 재일본대한민국민단장 등 재일동포들에게 “방일 기간에 모든 것을 다 해결한다고 기대하지 않지만 해결 실마리라도 만들고 그것을 잡고 가겠다는 욕심을 갖고 있다”며 “귀국 후에도 여러분 본국 정부, 그리고 한일 양국 정부가 뭔가에 타개책을 찾도록 하는데 제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게이오대학을 방문해 법학부 학생들과도 만났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여러분 아버지 세대가 역사로부터의 상처를 갖고 양국관계 바라봤다면 여러분은 그 어떤 상처도 받지 않으면서 상대를 보고 미래를 구축하는 것이 어른(성인)들이 할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한일관계는 1965년 국교정상화와 그때 체결된 여러 조약과 협정 위에 있고, 양국이 협정을 존중하며 지켜왔지만 협정 일부에 대한 해석의 차이가 있다”며 “부분적인 견해차이가 문제로 표출될 때마다 양국이 대화로 문제를 조정하고 해결해왔고 지금도 그런 시기”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