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캐리람 내년 3월 경질설은 헛소문"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2019.10.23 18: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홍콩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5일(현지시간) 시민들의 반정부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주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이 홍콩 행정수반 캐리람 행정장관을 내년 3월 전 경질할 것이란 보도를 "헛소문"이라고 일축했다. 람 장관에 대한 중국 정부의 지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평가된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보도는 정치적 의도가 있는 헛소문"이라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중앙정부는 람 장관과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가 법에 따라 통치하고 폭력과 혼란을 조속히 끝내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내년 3월 람 장관을 교체해 권한 대행을 새로운 장관직에 앉힐 것이라고 보도했다.

람 장관의 임기는 2022년 6월까지다. 만일 람 장관이 경질되면 남은 임기는 대행이 대신 맡게 된다. 지난 6월 시작된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람 장관은 퇴진 압력을 받아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