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보]이낙연-아베 총리 "북한 문제에 한·일, 한·미·일 공조"

머니투데이
  • 도쿄(일본)=박준식 기자
  • 2019.10.24 12: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도쿄=뉴스1) 유승관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9.10.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24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 총리 관저에서 단독으로 만나 '한일 양국 간 관계진전을 위한 외교 당국 간 대화를 촉진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양국 총리는 11시12분부터 11시33분까지 21분간 회담했다. 양국 총리는 '한일 양국은 중요한 이웃 국가로서 한일 관계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 공감을 표했다.

양 총리는 북한 문제에 관해서 한일, 한미일 공조가 필요하다는데도 인식을 같이 했다. 또 한일 양국이 조속한 관계 진전을 위해 외교 당국 간 대화 촉진을 촉구하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국가 간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지만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를 계속하자"고 전향된 태도를 밝혔다.

이에 대해 이낙연 총리는 "일본이 그랬던 것처럼 한국도 1965년 한일 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협정을 준수해 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제까지 그랬던 것처럼 한일 양국이 지혜를 모아 난관을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화답했다.

양국 총리는 "(한일 관계가) 어려운 상황일수록 청소년을 포함한 민간 교류가 중요하다"고 공감했다. 이 총리는 "레이와 시대 개막을 축하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문양이 찍힌 봉투에 담은 한 장 짜리 친서를 전달했다. 아베 총리는 이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고, 문 대통령이 일본 태풍 피해에 보낸 위로에도 감사함을 표시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