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연애의 맛3' 박진우-김정원, 제2의 이필모 커플될까

머니투데이
  • 정단비 인턴
  • VIEW 18,651
  • 2019.10.25 07: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24일 첫 방송된 TV조선 예능 '연애의 맛3'에 출연 소개팅으로 만남을 시작한 두 사람

image
사진= TV조선 '연애의 맛3' 방송화면 캡처본
배우 박진우와 아나운서 출신 사업가 김정원이 소개팅 첫 만남부터 핑크빛 기류를 보여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지난 24일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 번째: 연애의 맛'(이하 '연애의 맛3')가 첫 방송됐다. '연애의 맛3'은 대한민국 싱글 연예인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소개팅을 통해 가상과 실제의 경계에서 사랑을 찾아가는 연애 예능 프로그램이다.

'연애의 맛' 시즌1에 출연한 이필모, 서수연 커플은 이 프로그램에서 만나 실제로 결혼에 성공했다. 시즌2의 오창석, 이채은 커플도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가상 연애로 시작했지만 현실 사랑으로 이어지는'연애의 맛' 프로그램으로 인해 박진우와 김정원의 소개팅은 처음부터 주목받았다.

이날 '연애의 맛3' 출연진은 올해 37세라는 박진우의 동안 외모에 깜짝 놀랐다. 박진우는 지난 2005개봉한 영화 '어린신부'에서 문근영의 남자친구 역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진우의 소개팅 상대는 아나운서 출신의 사업가 김정원이었다. 김정원은 등장부터 청순한 외모로 박진우의 눈길을 끌었다. 김정원은 "책 문화 관련 커뮤티니 사업을 하고 있다. 그 전에는 아나운서와 기상캐스터였다. 재미있게 사는 것과 배우는 것을 좋아한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박진우는 "나는 평범한 사람이다. 직업만 배우다"며 "친구나 가족이 불편해 할까 배려하다보니 이젠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한다. 쉬는 날 항상 대본과 영화를 본다"고 밝혔다. 박진우는 특히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원에 대해 "다 좋다"면서 "마음에 안 들었으면 이렇게 많이 말하지도 않았다"고 말하며 김정원에 대한 호감을 적극적으로 드러냈다.

두 사람은 이후 어린이 대공원에서 데이트를 시작했다. 만난지 첫날부터 말을 놓은 이들은 서로 장난스럽게 때리는 등 스킨십을 보이며 급격하게 썸으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 부러움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달달한 기류로 박진우와 김정원은 방송이 끝난 직후부터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 20위 안에 올랐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