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폭언·성희롱에 얼룩진 100회 전국체전, 인권침해 '심각'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28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권위, 100회 전국체전 인권 상황 모니터링 결과 발표 "권위주의 문화 해소해야"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자료사진. /사진=뉴스1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자료사진. /사진=뉴스1
"집중 안 해 XX야, 너 하기 싫냐?"
"딱 내가 좋아하는 몸매다."


이달 10일 막을 내린 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나온 말이다. 서울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 이번 전국체전에서 코치가 학생 선수에게 폭언을 하거나 관중석에서 성희롱 발언이 나오는 등 인권 침해가 벌어졌다.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은 100회 전국체전을 맞아 14개 주요 종목을 중심 모니터링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모니터링 단원 20여명을 보내 경기장 안팎을 점검하고 선수들을 인터뷰하면서 인권침해 상황을 확인했다.

인권위에 따르면 특히 경기가 과열될 때 일부 지도자가 학생 선수를 상대로 심한 욕설을 하는 경향이 드러났다. 한 투기 종목 지도자는 학생들을 모아 "나가 뒤져야 한다"고 했다. 다른 투기 종목 지도자는 "이길 수 있는 경기를 그따위로 한 거야"라고 소리치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

한 구기 종목 지도자가 "이 XX야 죽을래, 미쳤어, 너 뭐 하는 거야" 등 폭언을 하자 오히려 관중들이 "저게 감독이냐, 욕하지 말라"고 반발할 정도였다.

전국체전에 참여한 여성들은 특히 성적으로도 취약한 상황에 놓여 있었다. 한 종목 심판은 경기장 안내를 맡은 여성 직원에게 "딱 내가 좋아하는 몸매야, 저런 스타일은 내가 들고 업을 수 있지"라고 발언했다. 한 남자 코치는 작전 시간 중 여자 선수의 목덜미를 주물렀다.

심지어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이 여성 선수들을 향해 "몸매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네, 좀 더 벗으면 좋으련만" "나한테 시집와라" 등 성희롱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인권위는 "향후 주최 측에서 선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관중에 의한 혐오나 비하, 성희롱적 발언을 예방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선수들은 경기가 끝난 뒤에도 편히 쉴 수 없었다. 인권위는 "선수들은 경기 후 제대로 쉬지 못하고 땀을 흘린 채 고위 임원의 훈화를 들어야 했다"며 "일부 여성 선수가 남성 임원에게 다과를 수발하는 등 성차별적인 장면도 빈번하게 목격됐다"고 했다.

인권위는 스포츠 경기에서 벌어지는 인권침해를 막기 위해 향후 모니터링을 지속하는 한편 관련 기관에 가이드라인을 제공할 방침이다.

인권위는 "높은 단상에 앉아 어린 여성의 차 심부름을 당연한 듯이 받는 구시대적 문화를 개선해야 한다"며 "또한 스포츠 분야에서 훈련, 교육 등을 빙자한 성폭력 사례가 많다는 점에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은 최소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