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배트·투구 스피드 올려보자! 야구학교, '파워 업 프로젝트' 진행

스타뉴스
  • 신화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28 13: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어 운동.  /사진=스포츠투아이
코어 운동. /사진=스포츠투아이
스포츠투아이가 운영하는 야구학교가 중학생 이상 엘리트 야구선수를 대상으로 오프시즌 ‘파워 업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스포츠투아이는 "11월 론칭하는 ‘파워 업 프로젝트’는 투수 및 타자의 경기력 향상을 위한 특별 체력 훈련 프로그램으로 주로 스트렝스 강화와 컨디셔닝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중학교 3년 이상의 엘리트 야구선수가 주대상이며 야구학교 강흠덕 컨디셔닝센터장이 10가지의 각 부위별 저항성 운동의 항목 측정을 통해 맞춤형 훈련을 직접 지도하게 된다"고 28일 밝혔다.

파워 업 프로젝트는 근파워를 키우는 게 핵심으로 단순히 근육의 사이즈를 키우는 벌크 업과는 구별된다. 보통 근력이 시간에 관계 없이 힘을 발생시키는 능력이라면 근파워는 빠른 시간 안에 힘을 폭발시키는 능력이다. 타자의 배트스피드, 투수의 투구스피드 강화에 필요한 체력향상 프로그램으로 볼 수 있다.

생리학 전문가인 동국대 김언호 박사와 운동역학 권위자인 국민대 이기광 박사의 자문을 통해 단계별 훈련 프로그램을 설계했으며 주 2~3회 훈련을 통해 두세 달 정도면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로그램을 설계하고 진행하게 될 강흠덕 센터장은 30여년간 두산(전 OB) 베어스에서 트레이너로 활동했으며 2017년부터 야구학교 재활센터장을 맡아왔다. 2008 베이징 올림픽 때는 야구 국가대표팀 트레이너로 참가해 전승 금메달에 힘을 보탰다. 수원과학대 겸임교수를 역임했으며 지금도 스포츠재활과 체력육성 두 과목을 강의하고 있다.

1RM 프로그램.  /사진=스포츠투아이
1RM 프로그램. /사진=스포츠투아이
강 센터장은 “야구는 운동학적으로 볼 때 파워운동에 가깝다. 타격과 투구 시 순간적으로 힘을 폭발시키게 되는데 이 파워의 크기에 따라 퍼포먼스 차이가 발생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야구선수에 필요한 근 파워를 키우는 프로젝트로 투수와 타자의 경기력 향상에 큰 효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야구학교는 기존의 재활센터도 이번 프로젝트 출범에 맞춰 컨디셔닝센터로 이름을 바꾸고 역할도 조정했다. 부상 후 재활을 관리하는 것에 앞서 평소 선수들의 근력 유연성 가동성 안정성을 강화해 다치지 않고 경기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게 된다. 트레이닝 뿐만 아니라 영양 및 휴식, 긴장 완화, 수면 등에 대한 관리도 병행한다.

김언호 박사는 지난해까지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선임연구위원으로 활동했으며 2016년 리우올림픽 당시 태권도 전원 메달의 숨은 주역이기도 하다. 국내 운동역학 최고 권위자인 이기광 박사는 현재 한국야구학회 회장도 맡고 있다.

야구학교는 투수, 타자 개인레슨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수강생에게도 이번 프로그램을 접목해 기술훈련 효과를 더 끌어올릴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수강을 원하면 야구학교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