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SK, 신인 11명 전원과 계약 완료…12월 7일 입단식 개최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28 15: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인 드래프트에서 SK의 지명을 받은 선수들.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신인 드래프트에서 SK의 지명을 받은 선수들.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SK 와이번스가 2020년도 신인선수 11명과 입단 계약을 완료했다. 지난 7월에 계약을 마친 좌완 오원석(18)에 이어 나머지 선수들 10명과도 계약을 마무리했다.

SK는 이미 1차 지명한 오원석(야탑고, 투수)와 계약금 2억원, 연봉 2천7백만원(신인 선수 공통 연봉)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좌완 정통파 투수인 오원석은 구속과 제구력, 경기 운영능력 및 변화구 구사 능력 등 선발 투수로서의 기량을 높게 평가 받으면서 제29회 WBSC 기장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서 청소년 야구 국가대표 선수로 발탁된 바 있다.

또한 2차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지명한 전의산(경남고, 내야수)과도 계약금 1억 3천만원, 연봉 2천 7백만원에 계약했다. 전의산은 우수한 신체조건(신장 187cm, 체중 96kg) 및 파워, 스윙 스피드, 장타력 등 홈런 타자로 성장할 수 있는 자질과 함께 좌, 우 코스를 가리지 않고 양질의 타구 생산 능력을 지니고 있다.

2라운드에서 지명된 김성민(경기고, 내야수)과는 계약금 1억원, 연봉 2천 7백만원에 계약을 맺었다. 김성민은 좋은 수비 센스와 송구를 바탕으로 한 안정적인 수비 능력이 장점이며, 타격에서도 빠르고 질 좋은 타구를 생산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이 외에도 3라운드 최지훈(동국대, 외야수)과 8천만원에, 4라운드 현원회(대구고, 포수)와 7천만원에, 5라운드 이재성(라온고, 투수)과 6천만원에, 6라운드 류효승(성균관대, 외야수)과 5천만원에, 7라운드 길지석(야탑고, 투수)과 4천만원에, 8•9라운드 김교람(제물포고, 내야수)•이거연(홍익대, 내야수)과 3천만원에, 10라운드 박시후(인천고, 투수)와 2천만원에 각각 계약을 완료했다.

SK는 12월 7일 신인 선수들을 대상으로 프로야구 선수로서 갖추어야 할 덕목과 팬/미디어 응대 요령 등에 대해 집중 교육하는 ‘오리엔테이션’과 함께 그동안 신인 선수들을 뒷바라지해 온 선수 부모님들의 노력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부모님과 선수가 함께 하는 '입단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인 계약 체결 결과.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신인 계약 체결 결과.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