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이노텍 3분기 영업익 44% 쑥…카메라모듈 고공행진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2019.10.29 15: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광학솔루션·기판소재·전장부품 등 사업부 전반 순항…LED 사업 효율화 진행

image
LG이노텍이 나노 다결정 소재를 적용해 개발한 열전 반도체 소자. /사진제공=LG이노텍
LG이노텍 (134,500원 보합0 0.0%)은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2조4459억원, 영업이익이 186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7%, 43.8% 늘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60.7%, 영업이익은 893.6% 늘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고성능 카메라모듈과 3D(3차원)센싱모듈을 생산하는 광학솔루션사업이 실적을 이끌었다"며 "첨단 반도체·디스플레이용 부품을 담당하는 기판소재사업도 안정적으로 실적 증가를 뒷받침했다"고 설명했다.

광학솔루션사업 매출은 지난해 3분기보다 5% 증가한 1조6824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보다는 103% 늘었다. 고객사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고성능 멀티플 카메라모듈과 3D센싱모듈의 판매가 증가했다.

기판소재사업 매출은 1년 전보다 5%, 2분기보다 10% 늘어난 3059억원을 기록했다. 투메탈칩온필름(2Metal COF) 등 고해상도 모바일 디스플레이용 부품과 패키지 서브스트레이트 등 첨단 반도체 부품의 판매가 늘어난 영향이다.

전장부품사업에서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전분기보다 11% 증가한 2934억원으로 집계됐다. 차량용 모터와 센서의 신규 프로젝트가 양산에 돌입하며 매출이 늘었다.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용 카메라모듈과 전기차용 파워 부품의 판매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LED(발광다이오드)사업부는 매출 913억원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전분기보다 1% 줄었다. 차량조명용 등 고부가 가치 제품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효율화하는 과정에서 일반조명용 광원 등 저수익 제품의 매출이 줄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