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얼굴로 일할것도 아닌데…기업 83% "이력서에 사진 꼭"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2019.10.31 09: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람인, 기업 383곳 대상 조사…62.6% "일상사진·셀카 등 사진은 탈락"

image
최근 채용 시 업무 역량과 무관한 사안을 평가에서 제외시키는 ‘블라인드 채용’ 추세가 늘어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기업들이 서류전형에서 지원자의 사진을 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에이치알 (30,250원 상승100 0.3%)이 운영하는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83곳을 대상으로 ‘이력서 사진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 83%가 입사지원 시 이력서 사진을 받는다고 응답했다고 31일 밝혔다.

특히 이들 기업 중 62.6%는 이력서 사진 때문에 서류전형에서 지원자를 탈락시킨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력서 사진 1위는 ‘일상에서 찍은 것을 그대로 활용한 사진’(34.6%)이었다. 계속해서 ‘셀카 사진’(23.6%), ‘옷차림 등이 단정하지 못한 모습의 사진’(17.3%), ‘오래 전에 촬영한 사진’(9.1%), ‘표정이 좋지 않은 사진’(7.2%) 등의 순이었다.

해당 사진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기본적인 예의가 없어 보여서’(58.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준비성이 떨어져 보여서’(56.3%), ‘입사 의지가 없어 보여서’(24.8%), ‘상황 판단 및 대처 능력이 떨어질 것 같아서’(6.3%) 등이 있었다.

포토샵을 토한 과도한 사진도 부정적인 평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38.1%는 과도한 보정을 한 사진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추후 이력서에 사진을 부착하지 않도록 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상당수(74.8%)가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는 ‘면접 시 당사자 확인을 위해서’(44.5%,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사진도 취업준비의 한 부분이라서’(39.9%), ‘성격이나 성향을 가늠해 볼 수 있어서’(30.7%), ‘굳이 뺄 이유가 없어서’(23.9%), ‘외모를 가꾸는 것도 능력이라고 생각해서’(8.8%) 등이 있었다

반면, 이력서 사진을 부착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기업도 80개사가 있었다. 이들은 그 이유로 ‘선입견이 생길 수 있어서’(53.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어차피 면접 때 얼굴을 확인하면 돼서’(37.5%), ‘외모와 업무 능력 간 별다른 상관관계가 없어서’(32.5%), ‘대부분이 보정한 사진이라서’(17.5%) 등을 들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