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서희, "몬스타엑스 셔누, 유부녀와 바람" 제보 폭로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VIEW 158,935
  • 2019.10.31 15: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다은이 받은 메시지 공개…원호 채무 불이행 논란 동참

image
몬스타엑스 셔누가 지난 30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뉴스1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보이그룹 몬스타엑스의 멤버 셔누(본명 손현우)가 유부녀와 교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서희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은이(정다은)가 받은 다렉(다이렉트 메시지)..와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한서희는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과 열애 중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사진 속에는 정다은이 받은 다이렉트 메시지가 담겨있었다. 메시지에는 셔누가 자신의 아내와 불륜을 저질렀다는 제보자의 주장이 담겨있었다. 제보자는 "제 와이프가 셔누씨랑 바람을 폈는데 변호사한테 (정다은과) 똑같이 답변 받았다"며 "스타쉽 엔터테인먼트까지 찾아갔다"고 호소했다.

메시지 속 셔누의 변호사는 "셔누가 제보자의 아내가 결혼했다는 것과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사실을 몰랐다"며 "만일 알았다면 만나지 않았을 것, 앞으로도 만날 계획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부부의 법정 분쟁에 셔누가 일체 관여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

앞서 몬스타엑스의 또 다른 멤버인 원호(본명 이호석)은 '얼짱시대'에 함께 출연했던 정다은에게 돈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정다은은 원호가 자신에게 3000만원을 빌려 갚지 않았으며 법률 대리인이 연락을 해왔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이에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31일 원호의 채무 불이행 등의 논란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