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정수기 곰팡이 논란, 소비자 건강 지켜야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2019.11.06 04: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내 정수기 시장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업체별로 정확한 판매량은 파악하기 힘드나 정수기 렌털 가입자만 10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추산된다. 최근 게임업체 넷마블이 웅진코웨이 인수전에 뛰어든 것은 정수기 시장의 성장성을 보여준다.

잘 나가는 정수기 업계에 '곰팡이 논란'이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일부 대기업이 출시한 '직수형 정수기'를 포함한 정수기에서 내부에 열을 차단하기 위해 삽입한 스티로폼에 곰팡이가 발생한 것이다.

제조업체는 '제품 자체에 이상이 없다', '모든 정수기에서 발생하는 공통된 현상'이라며 리콜 등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있다.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한국소비자원에 국내 주요 정수기 곰팡이 민원 자료를 정보공개 청구했는데, '기업의 경영상·영업상 비밀에 관한 사항이어서 정보공개가 불가능하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하지만 소비자원은 최근 일부 업체의 '의류건조기 콘덴서 먼지 논란' 때 각종 민원 자료를 공개한 전례가 있다. 소비자원이 이번에는 어떤 이유로 소비자 민원을 기업의 '경영상·영업상 비밀'로 판단했는지에 대한 근거는 따로 밝히지 않았다.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정보공개법) 9조 7항에는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공개할 필요가 있는 정보는 비공개 대상에서 예외로 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런 부분을 소보원이 모를 리가 없다.

업체들은 이런 사실을 공표할 의무가 없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에서는 소보원의 민원에만 기댈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소보원이 민원을 공개하지 않는 것은 쉽게 납득하기 힘들뿐더러 오히려 의혹만 키우는 것이다.

이는 소보원이 업체들의 눈치를 보거나 애초 정수기 곰팡이 현상이 소비자의 건강과 무관한 사항으로 해석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소비자들은 현명한 소비를 위한 정보 하나를 놓치고 있는 셈이다.
[기자수첩]정수기 곰팡이 논란, 소비자 건강 지켜야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