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위안화 환율 6.99위안…'포치' 3개월만에 '회치'로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2019.11.05 19: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역내위안화 1달러=7위안 선 아래로 떨어져…인민銀, 美와 1단계 합의후 위안화 강세 유도

image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지난 8월 26일 오후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미국 달러와 중국 위안화 지폐를 점검하고 있다. 2019.8.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 밑으로 떨어졌다. 위안화 가치가 오르면서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1달러=7위안 선을 다시 회복한 것이다. 지난 8월 5일 11년 만에 처음으로 위안화 가치가 달러당 7위안 아래로 떨어지는 '포치(破七)'가 발생한 이후 3개월 만에 달러당 7위안 위로 오르는 '회치(回七)'가 이뤄졌다.

5일(현지시간) 중국 경제매체 시나차이징에 따르면 이날 역내위안화 환율은 전날보다 0.47%(0.0327위안) 내린 달러당 6.9975위안으로 장을 마쳤다. 지난 8월 5일 이후 위안화 가치가 가장 오른 것이다. 마감 이후인 오후 5시58분 현재는 6.9907위안을 나타내고 있다.

중국 본토 외환시장에서 정해지는 위안화 환율을 말하는 역내위안화는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고시하는 기준환율의 상하 2% 범위에서 거래된다. 이날 인민은행은 달러/위안 기준환율을 7.0385위안으로 고시했다. 전날보다 0.0003위안 오른 것이다.

역내위안화가 7위안선 아래로 떨어지면서 기준환율도 조만간 회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인민은행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격해지며 포치를 용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관세 공격을 강화하자 이에 대한 대응으로 위안화 가치를 낮춘 것이다.

그러나 미국과의 1단계 무역 합의가 가시권에 접어들면서 중국은 위안화 가치를 조금씩 높여왔다. 인민은행은 오는 7일 홍콩에서 300억위안(약 4조9700억원) 규모의 중앙은행증권도 발행할 예정이다. 중앙은행채권은 일종의 단기채권으로 시중 유동성을 줄여 통화 가치를 부양하는 수단으로 사용된다.

시나차이징은 "위안화 강세 추세는 점점 진해지고, 이는 위안화 자산에 유리하다"며 "역사적으로 통화 가치와 증시는 같은 방향으로 움직인 만큼, 중국 증시와 채권 시장에 대한 외국인 투자도 자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