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동주 "미국 변호사 초봉 2억2500만원…100억 벌기도"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99,510
  • 2019.11.06 08:06
  • 글자크기조절

"이후 100억 버는 사람도, 5억 버는 사람도 있어…자기 하기 나름"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사진=서동주 인스타그램 캡처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사진=서동주 인스타그램 캡처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미국 변호사의 초봉을 공개해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서동주는 지난 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의 프로 도전러 특집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서동주의 엄마인 서정희와 지주연, 장진희도 출연했다.

서동주는 미국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지만 최근 한국 연예 기획사와 계약 후 정식 데뷔 무대를 갖게 됐다.

서동주는 변호사가 된 계기에 대해 "안정적으로 버는 직업을 가지면 좋겠다고 생각해 법대는 다니는 기간이 짧고, 장학금도 준다고 해서 갔다"며 "법대는 인턴으로 대형 로펌에서 일하면 월급을 많이 준다"고 설명했다.

미국 변호사와 한국 변호사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는 "미국 대형로펌은 초봉이 19만 달러, 오늘 환율로 약 2억2500만원 정도"라며 "그 다음부터는 자기 하기 나름인데 50~100억 버는 사람도 있고 5억 버는 사람도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날 방송에는 서동주의 어린 시절도 공개됐다. 그는 어릴 적 피아노로 콩쿠르를 휩쓸고 예술적 재능을 살려 고등학교를 입학했다. 이후 미술로 웨슬리 유학을 갔다 자매학교 MIT로 편입 후 마케팅 교수의 추천으로 와튼 대학원을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동주는 서세원과 서정희의 자녀로 미국 샌프란시스코대학교를 졸업해 펜실베이니아대학원에서 경영학을 전공했으며 Perkins Coie(퍼킨스 코이) 로펌에서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