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유정이 머물다 간 펜션 "저희도 말라 죽고 있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VIEW 136,684
  • 2019.11.06 09: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운영자 가족 "부모님 은퇴 자금 투자한 삶의 터전…이제는 폐업"

image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이 지난 9월30일 오후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4차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이 범행을 저지른 장소인 제주도 펜션 운영자 가족이 고통을 호소했다.

펜션 운영자인 노부부의 아들 A씨는 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를 통해 "(현재 해당 펜션은) 폐업 신고를 해 운영을 안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부모님이 은퇴하시고 6년 전 제주에 와 은퇴 자금을 갖고 운영한 펜션"이라며 "유일한 경제적 수입처였는데 경제 활동이 중지됐고 은퇴 자금도 부동산에 묶이게 됐다. 부동산 매매도 사실상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어 "펜션이 있던 곳이 사실 제주도의 조그마한 시골 마을이라 마을 주민분들한테도 굉장히 큰 피해를 드려 죄인 아닌 죄인이 됐다"며 "자녀들 입장에서도 (부모님께서) 마음의 병을 얻지 않을까 걱정이 돼 노심초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운영자인 부모님은 심리치료를 하러 다니셨을 정도였지만 고씨 측의 사과나 연락은 일절 없었다.

A씨는 당시 펜션 운영 시스템이 "손님과 대면하지 않고 입실하고 퇴실하는 방식"이었다며 "보통 입실하면 전화를 줘 안내를 해 드리는데 그날 (고씨의 경우는) 입실할 시간이 지났는데도 계속 전화가 오지 않아 몇 차례 했었는데 계속 받지 않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고씨와 아버지가) 저녁 늦게 9시 정도에 처음 통화가 됐는데 급한 일이 있는 것처럼 잠깐 뭐 하고 있으니 다시 전화를 주겠다고 하고 전화를 끊었다"며 "(펜션 운영자인) 아버지 입장에서는 더 늦기 전에 안내를 좀 하려 10시경에 다시 전화를 해 펜션 이용 방법이나 보일러 사용법 등을 (설명)하고 통화를 끊었다"고 설명했다.

A씨의 아버지는 당시 고씨의 목소리를 평범하다고 기억했다. A씨는 "아버지가 지나고 나서 전혀 그럴 목소리가 아니었다고 말씀했다"며 "(다음날) 12시 안에는 퇴실해야 한다 안내를 했는데 시간이 돼도 퇴실을 안 해서 (아버지가) 12시가 다 돼 펜션으로 갔다"고 전했다.

운영자인 A씨의 아버지가 기억하는 고씨는 예민했다. 당시 늦은 퇴실을 하던 고씨는 혼자 큰 짐들을 나르고 있었고, 이를 돕겠다 하자 고씨는 자신이 예민하니 짐에 손대지 말아 달라고 대꾸한 것이다. A씨도 "처음 고씨가 예약 전화를 할 때 옆에 있었다"며 "고씨가 몇 번이나 주인이 정말로 와보지 않냐고 확인했다, 이미 기존에 안내됐고 주인과 마주치지 않는 시스템이라고 광고도 여러 번 돼 있는데 (특이하다 생각했다)"고 했다. 의아함을 느꼈던 A씨는 경찰에게 고씨의 소식을 듣자마자 바로 특정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A씨는 펜션 주인이 현장을 보존하지 않고 임의로 훼손했다는 얘기에 대해 경찰의 통제를 통해 청소가 진행됐다며 바로 잡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한 언론에서 펜션 업장을 특정한 보도로 인해 피해와 주인인 아버지가 세 달 사이 전화번호를 두 번이나 바꿔야 했다며 "저희도 말라죽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