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 CNS 35% 지분 매각 우선협상대자 맥쿼리PE 선정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2019.11.06 09: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본계약 협상 시작..매각가 1조원 웃돌 듯

LG그룹이 지주사인 ㈜LG가 보유한 LG CNS의 35% 지분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맥쿼리PE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LG 관계자는 "맥쿼리PE는 거래 가격 외에도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와 스마트 물류·인프라 투자로 축적한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사업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중장기적 성장 방향 등 경쟁력 있는 협력방안을 제시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LG (72,500원 상승1700 2.4%)와 맥쿼리PE는 조만간 본 계약 체결을 위한 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LG그룹이 보유한 LG CNS 지분은 87.3%로 대부분 ㈜LG가 보유하고 오너 일가에서도 일부 갖고 있다. 지분 35% 이상을 매각하게 되면 매각대금은 1조원을 웃돌 전망이다.

LG CNS는 LG그룹 계열 시스템통합 기업이다. IT 시스템 구축과 유지·보수, 솔루션 개발 등이 주요사업이다. 지난해 매출 3조1177억원, 영업이익 1871억원을 기록했다.

시장에선 이번 지분 매각이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를 피하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공정위는 총수 일가가 지분 20% 이상을 보유한 기업이 보유한 자회사 중 지분 50%를 넘는 기업에 대해서도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추가로 적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공정거래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국회에 계류 중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