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美 진출 국산약 3Q 성적표는?…셀트리온 900억 육박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VIEW 6,016
  • 2019.11.08 10: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플렉트라 전년동기比 8%↑...SK바이오팜 수노시·대웅제약 나보타도 '의미있는 성과'

image
SK바이오팜의 '수노시', 대웅제약의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 등 미국에 진출한 국산 의약품들이 시장성을 인정받으면서 속속 성과를 내고 있다. 매출 규모는 아직 크지 않지만 국내 업체들의 연구개발(R&D) 기술력으로 깐깐한 미국 시장을 뚫고 성과를 올리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미국 재즈파마슈티컬스는 지난 5일(현지시간) 올 3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SK바이오팜의 수면장애 치료제 수노시 매출이 99만달러(약 11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수노시가 출시된 후 매출이 발표된 것은 처음이다.

앞서 SK바이오팜은 2011년 임상시험 1상을 마친 후 미국 에어리얼 바이오파마에 수노시를 기술수출했다. 이후 수면장애 질환 분야 글로벌 1위 업체인 재즈파마슈티컬스가 수노시의 글로벌 상업화 권리를 인수했고, 지난 7월8일 미국에 출시했다.

재즈파마슈티컬스는 실적 발표자료를 통해 "지난 7월 수노시가 출시된 이후 1000명의 전문의가 수노시를 3300건 처방했다"며 "내년에는 수노시의 유럽 판매허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품 중 처음으로 미국에 진출한 대웅제약 (134,500원 상승3000 -2.2%)의 나보타는 올 3분기 1320만달러(약 15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에볼루스가 지난 5월 나보타를 출시한 후 온전한 분기 매출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앞서 지난 2분기 나보타 매출은 230만달러(약 27억원)을 기록했다. 나보타가 미국에서 본격 판매되면서 올 3분기 대웅제약의 나보타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배 이상 증가한 83억원을 기록했다.

셀트리온 (184,500원 상승1000 0.5%)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인플렉트라'(유럽 제품명 램시마)는 3분기 미국에서 900억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올렸다. 인플렉트라 미국 판매를 맡은 화이자 실적 발표에 따르면 인플렉트라 매출은 7700만달러(약 892억원)로 전년 동기대비 8.5% 증가했다. 이로써 인플렉트라는 2분기 연속 분기 매출 신기록을 경신했다.

인플렉트라는 출시 첫해인 2016년 400만달러(약 46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후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4분기 이후 2분기 연속 미국 매출이 하락하기도 했지만, 올해 2분기부터 다시 매출이 증가하는 추세다. 셀트리온은 오는 11일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를 미국에 출시한다. 유방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인 '허쥬마'도 미국 출시를 앞두고 있다.

업계에서는 아직 규모는 작지만 국내 업체가 개발한 의약품들이 미국 시장에서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2003년 LG화학의 '팩티브' 국내 개발 의약품 중 처음으로 미국에 출시된 후 한미약품 '에소메졸', 동아에스티 '시벡스트로', 대웅제약 '메로페넴' 등이 미국 땅을 밟았지만, 시장성을 입증하지는 못했기 때문이다.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은 "국내 업체들이 생산한 의약품이 상용화를 넘어 미국 시장에서 시장성까지 보인다는 것은 의미가 크다"며 "이런 사례 덕분에 바이오 벤처들이 신약개발에 자신감을 얻고,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