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승민, 황교안에 "보수 재건 원칙 가볍게 생각 말길"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2019.11.07 09: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유승민 변혁 대표 "원칙 지켜지면 아무것도 따지지 않겠다"

image
유승민 변혁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의 비상행동(변혁)'의 유승민 대표가 7일 자신이 주장해 온 보수 재건의 3대 원칙을 언급하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한국당이 제가 얘기한 3가지 원칙에 대해 가볍게 생각하거나 쉽게 생각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변혁 회의와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보수로 나아가며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는 원칙"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대표는 "이 3가지 원칙만 확실히 지켜지면 다른 아무 것도 따지지도 요구하지도 않겠다"며 "그런 자세로 대화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선거 앞두고 나오는 선거용 야합이나 말로만 할 일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대화에 임해 달라"고 황 대표에게 당부했다.

유 대표는 특히 "우선 탄핵의 강을 건너지 않고는 보수가 제대로 통·화합할 수 없다"며 "지금 보수가 한국당이든 변혁이든 낡은 집을 다 허물고 새 집을 지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탄핵의 강을 건넌다'는 것에 대해 유 대표는 "보수가 3년 전 탄핵 문제를 가지고 계속 서로 손가락질하고 잘잘못을 따지고 묻는다면 보수 통합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저는 탄핵에 찬성했던 사람이고 그 생각은 지금도 전혀 변함이 없지만 탄핵에 반대했던 보수 정치인도 있다"며 "탄핵은 헌법적으로 정치적으로 역사적 평가에 맡기고 보수가 이 문제에 대해 더이상 잘잘못을 따지지 말고 미래로 나아가자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