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일반고도 '수월성 교육' 확대…교과특성화학교 늘린다

  • 뉴스1 제공
  • 2019.11.07 13: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시도교육청 전담팀이 교육과정 컨설팅 2조2000억 투입 맞춤형 교육과정 지원

image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뉴스1 DB)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일반고에서도 수월성 교육 기회를 확대한다. 특정 분야에 심화된 학습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교과특성화학교를 늘린다. 전국 시·도교육청에 전담팀을 설치해 진로진학 업무를 지원한다.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외고)·국제고의 일반고 일괄 전환에 맞춰 수월성 교육에 대한 수요를 학교 안으로 흡수하겠다는 취지다.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은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역량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으로 자사고를 비롯해 특수목적고(특목고)인 외고와 국제고를 2025년 3월 일반고로 일괄전환하는 대신 일반고의 역량은 더 높이기로 했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일반고에 5년간 2조2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교육부는 "보다 다양한 교육과정 운영이 필요하다는 게 학생과 학부모의 공통적인 의견이었다"며 "맞춤형 수월성 교육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학생의 학습수준과 역량에 맞는 수월성 교육이 가능하도록 과학이나 어학, 예술, SW(소프트웨어) 등 특정분야에서 심화학습 기회를 제공하는 '교과특성화학교'를 확대한다. 올해 211개인 교과특성화학교를 2024년까지 80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일반고에서 예술·체육분야 진로를 희망하는 학생을 위해 '예술·체육계열 중점교육과정'도 지원한다. 교과 이수부담을 완화해 심화교육 여건을 제공하고 학교 안팎의 자원을 활용해 전문 교육과정을 지원한다. 예술·체육계열 중점교육과정 운영 학교를 내년 100개교에서 2024년까지 500개교로 확대한다.

다양한 교과특성화학교로 구성한 '공동교육 클러스터'를 구성해 온라인 공동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대학이나 산업체 등 학교 밖 교육과정 이수도 인정한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내년 교육과정 총론을 개정할 방침이다.

전국 시·도교육청에 '교육과정 지원팀'을 구성해 교육과정 기획과 컨설팅을 지원한다. 교육전문직과 지역사회 교육전문가, 파견 교사 등으로 팀을 구성해 학교생활기록부 기재 역량 강화와 교육과정 설계 등을 지원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시도교육청에 전문직 인원을 추가로 배정하고 학교마다 전문인력 1명을 배치해 학교와 교육청이 연계한 원스톱 진로·진학 상담시스템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과목선택권도 늘린다. 학생 필요에 맞춘 과목 이수단위 조정을 허용한다. 학생이 직업·대안교육을 희망하거나 맞춤형 심화학습을 원하면 학교장 판단에 따라 필수로 이수해야 하는 과목 단위를 조정할 수 있다.

또 학생의 학습능력에 따라 공통과목(수학·영어)의 경우 실용 수학이나 실용영어 또는 기초수학·기초영어로 대체 이수를 허용한다. 인정도서 관련 지침을 완화해 학교장 개설 과목도 늘릴 수 있도록 한다.

교육부는 이를 통해 진로설계와 체험에 초점을 맞춘 '진로집중형', 심화 이론 등을 배우는 '학습몰입형' 등 학생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자율적 교육과정이 운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선택과목 개설과 학급수 확대에 대응해 교과 순회교사제를 운영하거나 전문강사를 확보하는 등 교수 자원도 증원한다.

예술·체육계열 진로 희망학생에 대해서는 실기나 실습이 상대적으로 더 필요한 학생 특성을 고려해 필수이수 단위를 줄일 수 있도록 했다. 직업교육을 희망하는 학생을 위해서는 전문대나 특성화고, 산업정보학교 등을 통한 직업교육 위탁 기회도 확대한다.

기초 학력 부진 학생을 위해서는, 사범대학이나 심리학과 소속 대학 교원이나 병원 전문의 등이 참여하는 '학습치유센터'를 대학 내에 설치해 심리 상담과 학습 처방 등을 제공할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교 안에도 대안교육 학급을 늘리는 등 학업중단 예방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325개인 학교내 대안교실을 2024년까지 400개 내외로 확대한다.

진로집중학기운영도 추진한다. 처음 고등학교에 들어온 1학년 1학기에 진로적성검사와 진로교육, 진학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학생부 기재 표준안 마련과 교과별 세부능력특기사항 기록을 단계적으로 의무화해 학교마다 다른 학생부 내용의 격차도 줄인다. 교육대학 등 교원양성기관의 교육과정을 손질해 교사들의 수업과 진로 지도 역량을 높인다.

학교 공간도 바꾼다. 토의·토론, 프로젝트 학습 등 다양한 수업이 무리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학급 중심의 공간구성에서 탈피해 과목이나 수업 중심으로 공간 구성을 바꾼다. 2024년까지 전 교실에 무선 인터넷 망을 구축하고 태블릿 PC 등 ICT 활용 수업을 위한 기기도 확충한다.

교육부는 2025년 '고교학점제'를 전면 도입할 계획이다. 내년 중 고교학점제 종합추진계획을 내놓고 이에 따른 대입제도 개편도 추진한다. 유은혜 부총리는 "고교학점제 도입과 고교체제 개편을 추진하는 '고교교육 혁신 추진단'을 운영하겠다"며 "2025년 고교학점제 시행에 맞춰 일반고 집중육성이 이뤄져 고교교육을 혁신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