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아세안 CEO 서밋 25일 부산서 개최..짐 로저스 특강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2019.11.07 14: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09·2014년 이어 세번째..역대 최대 규모인 500명 참석 전망

한국과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기업인들이 5년만에 부산에서 만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달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한국과 아세안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아세안 10개국 정상, 정부 인사, 학계 등 500여명이 참석하는 ‘2019 한-아세안 CEO 서밋’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아세안 10개국은 브루나이와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이다.

한-아세안 CEO 서밋은 한국과 아세안의 기업인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대표적인 경제 행사로 2009년(제주도)과 2014년(부산)에 이어 세 번째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제1차 한-메콩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태국·베트남) 정상회의’는 물론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행사엔 역대 최대 규모의 기업인들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사진제공=머니투데이 DB
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사진제공=머니투데이 DB

올해 CEO 서밋은 ‘한-아세안 상생번영을 위한 협력과 과제’가 주제다. 급변하는 국제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무역환경의 변화와 아세안의 역할’이란 주제로 세계적인 투자자인 짐 로저스 비랜드 인터레스츠 회장이 특강을 진행한다.

이어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브 띠엔 록 베트남상의 회장, 알레그리아 림조코 필리핀상의 회장, 이승건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장이 토론을 펼친다.

로저스 회장은 조지 소로스·워런 버핏과 함께 세계 3대 투자가로 불리우며 1973년 ‘퀀텀펀드’를 설립해 10년 동안 수익률 4200%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는 "19세기는 영국, 20세기는 미국의 시대였다면 21세기는 아시아의 시대가 될 것"이라며 "아세안 지역의 막대한 천연자원과 내수시장을 활용하면 한국에게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한-아세안 기업 공동번영을 위한 새로운 파트너십’을 주제로 저널리스트인 조 스터드웰이 주제 발표를 하고, 박수진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소장,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 쪼민윈 미얀마상의연합회 회장 등이 토론할 예정이다.

조 스터드웰은 20여년간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며 아시아에 대한 글을 썼으며, 동아시아의 경제 성장을 이끈 3가지 전략으로 토지개혁, 제조업 육성, 금융 정책이라고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그의 저서인 '아시아의 힘'은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주 빌 게이츠가 테드(TED) 강연과 블로그에서 올해의 책으로 추천하기도 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아세안은 우리에게 무역 2위, 투자 2위이자 인적 교류 1위인 지역으로 중요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다"며 "특히 최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의 최종 타결을 앞두고 있어 앞으로 엄청난 시장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서밋이 동아시아의 정치·경제적인 변혁의 시점에서 역사적인 토론의 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