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뉴욕마감] 미중 '관세폭탄 해체' 기대…최고치 경신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2019.11.08 07: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중 관세 철회 합의" 중국 이어 미국도 확인…관세철회 합의에 백악관 내부 반발

image
뉴욕증시가 또 다시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의 일환으로 그동안 서로에게 부과하고 있던 추가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폐하는 데 합의하면서다.

◇"미중 관세 철회 합의" 중국 이어 미국도 확인

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82.24포인트(0.66%) 뛴 2만7674.80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8.40포인트(0.27%) 상승한 3085.18을 기록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 모두 신고가를 경신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전일 대비 23.89포인트(0.28%) 오른 8434.52에 마감하며 역대 최고치에 바짝 다가섰다.

이날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익명의 미국 관리는 미중 양국의 1단계 무역합의 내용에 기존 추가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폐한다(rollback)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날 앞서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이 "미중 양측은 무역협정 체결을 통해 서로의 상품에 부과한 관세를 내리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내용을 인정한 셈이다.

가오 대변인은 "무역전쟁은 관세를 부과하면서 시작됐고 관세를 철폐하면서 끝나야 한다"며 "1단계 무역합의가 이뤄진다면 중국과 미국은 같은 규모의 관세를 동시에 철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양국이 관세를 얼마나 철회할지는 합의 내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그동안 중국은 미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를 계기로 미국에 오는 12월 중순 부과 예정인 관세와 지난 9월부터 부과된 관세의 철회를 요구해왔다. 이에 미국은 지난 9월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 1120억달러(약 145조원) 상당에 매겨온 15% 추가관세와 오는 12월15일부터 부과할 예정이었던 1600억달러(약 185조원) 규모의 15%의 추가관세의 철회를 검토해왔다. 동시에 미국은 상응조치로 중국에도 대미 추가관세를 철폐할 것을 요구해왔다.

미중 고위급 협상단은 지난달 11일 미국 워싱턴 협상에서 1단계 합의, 이른바 '스몰딜'(부분합의)에 도달했지만 합의문에 서명하지는 못했다. 1단계 합의에 따라 미국은 2500억달러(약 300조원) 규모의 중국산 관세율을 25%에서 30%로 인상하는 계획을 연기했다. 또 중국은 연간 400억~5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기로 했다.

◇관세철회 합의에 백악관 내부 반발

그러나 미중 양국의 상호 관세 철폐 합의에 대해 백악관 내부에서 강한 반발이 일고 있다는 보도가 증시의 추가 상승을 막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참모들의 반대에 밀려 관세 철회 합의를 뒤집을지 모른다는 우려 탓이다.

로이터통신은 양국 간 무역협상에 정통한 여러 소식통을 인용, 백악관 내부 인사들뿐 아니라 외부 자문위원들까지도 양국의 단계적 관세 철폐에 반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을 비롯한 대중 강경파들이 반대 여론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통신에 따르면 미 행정부 내에선 중국과 기존 관세를 서로 철폐하는 방안이 협상에서 미국에 유리하게 작용할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한 소식통은 "관세의 단계적 철폐는 당초 지난 10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이 악수를 나누며 합의한 사항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양호한 고용지표도 투자심리를 부추겼다.

이날 미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1만1000건으로 전주 대비 8000건 감소했다. 시장 예상치의 중간값인 21만5000건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줄어든 것은 그만큼 고용시장 상황이 좋아졌음을 뜻한다. 현재 미국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50년래 최저 수준에 머물러 있다.

유럽 주요국 증시도 일제히 올랐다.

이날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은 전날보다 1.49포인트(0.37%) 오른 406.56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 지수는 109.57포인트(0.83%) 뛴 1만3289.46, 프랑스 CAC40 지수는 24.25포인트(0.41%) 상승한 5890.99를 기록했다.

영국 FTSE100 지수는 9.76포인트(0.13%) 오른 7406.41에 마감했다.

국제유가도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80센트(1.4%) 오른 57.1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내년 1월물 브렌트유는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밤 10시58분 현재 57센트(0.9%) 상승한 62.31달러를 기록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