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일 날씨]'입동' 지나 본격 추위…중부 내륙 영하권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
  • 2019.11.08 18: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절기상 입동(立冬)인 8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 사진 = 뉴스 1
토요일인 내일(9일)아침은 중부 내륙과 일부 경상 내륙의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춥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9일은 중국 산둥반도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으나, 중부 내륙과 일부 경상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평균 기온은 작년의 평년기온인 1~10도보다 훨씬 낮은 -2~9도가 될 것으로 보이며, 낮 동안에는 일사로 인해 온도가 크게 올라 10도 이상의 일교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니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대전 2도 △대구 3도 △부산 8도 △전주 3도 △광주 5도 △청주 3도 △춘천 1도 △강릉 9도 △제주 11도 △울릉도·독도 11도 △백령도 10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7도 △대전 17도 △대구 18도 △부산 20도 △전주 17도 △광주 18도 △청주 16도 △춘천 15도 △강릉 18도 △제주 18도 △울릉도·독도 12도 △백령도 16도 등으로 평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 권역이 '보통'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내일 새벽 0시부터 아침 9시 사이에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으니, 교통 상황과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면서 "모레부터는 대기 상층의 찬 공기와 하층의 따뜻한 공기의 충돌로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져 돌풍·천둥번개 등이 치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 사고에 주의하고 기상 정보에 귀를 기울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