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단계적 관세 철회? 난 합의 안 했다"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2019.11.09 07: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이 관세 철회 원해…완전한 철회는 하지 않을 것"

imag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단계적 관세 철회에 합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선 중국 정부의 발표를 반박한 셈이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중국)은 (관세) 철회를 원한다"며 "나는 아무 것에도 합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어느 정도의 철회를 원한다. 완전한 철회는 아니다. 그들도 내가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기 때문"이라며 "나는 지금 매우 기쁘다. 우리는 수십억 달러를 (관세로)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중국과 매우 잘 지내 왔다. 솔직히 그들은 나보다도 훨씬 더 합의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1단계 무역합의에 대한 서명이 이뤄진다면 장소는 미국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이오와주나 비슷한 농업지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앞서 미중이 단계적인 관세 철폐를 합의했다는 중국 정부의 주장과 배치된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전날 "지난 2주간 미중 무역협상 대표가 양국의 핵심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진지하고 건설적인 논의를 진행했다"며 "합의가 진전됨에 따라 부과돼 온 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장에선 미중 무역 합의가 임박했다는 기대감이 높아졌지만, 미 백악관 내에서 관세 철회에 대해 반발이 일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대표적 대중 강경파인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전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측 발표를 부인했다. 나바로 국장은 "현재 1단계에서 기존의 관세를 철폐한다는 어떤 합의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그런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사람은 오직 트럼프 대통령 뿐"이라고 말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 편집장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시장이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라며 "분명한 사실은 관세 철회 없이 1단계 무역합의는 없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동안 중국은 미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를 계기로 미국에 오는 12월 중순 부과 예정인 관세와 지난 9월부터 부과된 관세의 철회를 요구해왔다. 이에 미국은 지난 9월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 1120억달러(약 145조원) 상당에 매겨온 15% 추가관세와 오는 12월15일부터 부과할 예정이었던 1600억달러(약 185조원) 규모의 15%의 추가관세의 철회를 검토해왔다. 동시에 미국은 상응조치로 중국에도 대미 추가관세를 철폐할 것을 요구해왔다.

미중 고위급 협상단은 지난달 11일 미국 워싱턴 협상에서 1단계 합의, 이른바 '스몰딜'(부분합의)에 도달했지만 합의문에 서명하지는 못했다. 1단계 합의에 따라 미국은 2500억달러(약 300조원) 규모의 중국산 관세율을 25%에서 30%로 인상하는 계획을 연기했다. 또 중국은 연간 400억~5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기로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