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T, AI로 빌딩 에너지 관리…자동 냉·난방 제어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2019.11.10 10: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에너지 소비 패턴 분석해 최적 전력·가스 운용…내년 초 상용서비스 출시 예정

image
KT가 AI(인공지능)를 기반으로 중대형 빌딩의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기가 에너지 매니저 빌딩'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진=KT
KT (26,850원 상승100 0.4%)가 AI(인공지능)를 기반으로 중대형 빌딩의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기가 에너지 매니저 빌딩'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상용서비스는 오는 2020년 초 출시할 예정이다.

기가 에너지 매니저 빌딩은 빌딩자동화시스템(BAS)에 KT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엔진 '로보 오퍼레이터'와 지능형 컨트롤러 '이박스'(eBox)를 접목한 서비스다. 로보 오퍼레이터는 빌딩의 에너지 현황 정보를 수집하고 최적의 에너지 설비 제어 알고리즘을 도출한다. 이박스는 로보 오퍼레이터의 신호를 받아 다수의 설비를 통합 제어한다.

이 서비스는 빌딩의 에너지 소비 패턴을 분석, 최적화된 스케줄로 냉·난방기와 공조설비 운영을 자동 제어한다. 이를 통해 에너지 효율은 높이고 비용은 낮춘다. 관리자의 작업시간도 줄어든다. 또 서비스 이용에 별도 중장비가 필요하지 않아 편리하다. 이박스 단말과 전기·가스 계측기 설치만으로 다양한 형태의 건물에 적용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를 적용하면 관리자가 출근해 건물 전체의 냉·난방기 전력을 켜고 임의로 온도를 맞추지 않아도 된다. 자동으로 외부 온도 등 환경 변화에 따라 설비가 제어되기 때문이다. 만약 설비 이상이 발생하면 실시간 문자 알람이 발송되고 관제센터에 있는 전문 요원들의 원격 관제 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다. 또 가동·저기 시간이나 가스 사용량 등 다양한 정보를 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어 운영 일지 작성 업무도 간소화된다.

KT는 기가 에너지 매니저 빌딩 서비스를 지난해 8월부터 올해 9월까지 서울·수도권 3개 사옥에 시범 적용해 검증을 마쳤다. 이를 통해 전기와 가스 등 에너지 사용량과 비용을 평균 10% 가량 절감한 것으로 확인했다.

KT는 국내외 빌딩자동화시스템 전문기업과 협력해 기가 에너지 매니저 빌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달에는 지맨스, LG사우타와 협약을 맺고 BAS 솔루션과 기가 에너지 매니저 서비스의 결합을 추진 중이다.

연말까지 대형빌딩에 서비스를 우선 적용해 요금제와 서비스 지원체계 등을 정교화하고 내년 초 상용서비스로 출시할 예정이다. 또 통합 보안 서비스, 공기질 관리 등 KT의 미래플랫폼 사업과도 연계해 나갈 계획이다.

김영명 KT 에너지플랫폼사업단장(전무)는 "빌딩은 우리나라 전체 에너지 소비의 20%를 차지할 만큼 비중이 크고 해마다 소비가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라며 "인공지능 기반으로 차별화된 에너지 관리·서비스로 고객 만족을 이끌고 국가 차원의 에너지효율 혁신선도와 에너지 신산업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