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흥민 리그 3호골 폭발' 토트넘, 셰필드와 1-1 '5G 연속 무승'

  • OSEN 제공
  • 2019.11.10 01: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image


[OSEN=강필주 기자] 손흥민(27)의 활약을 앞세운 토트넘이었지만 챔피언스리그 상승세를 리그까지 이어가지 못했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홈 경기에서 손흥민의 선제골로 앞섰지만 조지 발독에 동점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4(3승5무4패)가 됐다. 토트넘은 이날 비기면서 최근 리그 5경기 연속 무승(3무2패)을 기록하게 됐다. 지난 9월 28일 사우스햄튼전 이후 5경기 동안 승리를 만끽하지 못하고 있다.


토트넘은 지난 7일 즈베즈다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4-0으로 승리하며 상승세를 이어가려 했다. 하지만 공수에 걸친 셰필드의 강한 압박을 넘어서지 못했다. 셰필드는 이날 비기면서 승점 17(4승5무3패)이 되면서 5위로 올라섰다. 무패행진도 5경기(2승3무)까지 이어갔다.


토트넘은 4-2-3-1 전형을 썼다. 해리 케인을 최전방에 세우고 2선에 델레 알리, 측면에는 지오바니 로 셀소와 손흥민이 나섰고 탕기 은돔벨레, 무사 시소코가 중원에 섰다. 벤 데이비스, 다빈손 산체스, 에릭 다이어, 서지 오리에가 4백라인을 형성했고 골문은 파울로 가자니가 골키퍼가 지켰다.


토트넘은 전반 고전했다. 손흥민, 알리, 로 셀소의 스피드를 앞세워 리그 최소실점(8점)인 셰필드 수비 공간을 공략했다. 하지만 5백이 버틴 셰필드의 선 수비 후 역습에 여러 차례 위기를 맞았다. 후반 30분에는 룬드스트럼의 왼발 슈팅에 골대를 강타당하는 아찔한 상황을 맞기도 했다.


셰필드는 점유율에서 토트넘에 밀렸다. 하지만 공수에서 강한 압박을 펼치며 쉴 새 없이 몰아쳤다. 전반 슈팅 숫자도 10-8로 토트넘을 압도했다. 코너킥 4-2, 유효슈팅도 3-0으로 앞섰다. 


토트넘은 후반에도 셰필드를 압도하지 못했다. 후반 6분 리스 무세에게 결정적인 슈팅을 내주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손흥민이 분위기를 바꿔 놓았다. 손흥민은 후반 9분 알리의 패스를 받아 수비 뒷공간을 침투, 왼발로 강한 슈팅을 날렸다. 딘 헨더슨의 선방에 걸렸지만 셰필드 수비진이 허점을 보인 상황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13분 우연하게 잡은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알리와 케인이 상대 문전에서 연계 플레이에 나서는 과정에서 상대 엔다 스티븐슨의 발을 맞은 공이 손흥민 앞으로 흘러갔다. 그러자 손흥민은 오른발로 딘 헨더슨 가랑이 사이를 공략, 골을 만들어냈다.


리그 3호골. 지난 9월 14일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후 7경기만에 터진 골이었다. 챔피언스리그 5골 포함 시즌 8호골이기도 했다. 즈베즈다전에서 나온 유럽 통산 123골을 넣으며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최다골 기록(121골)을 경신한 상승세를 이어가는 득점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의 이 득점은 결승골로 이어지지 못했다. 토트넘은 셰필드가 후반 17분 데이비드 맥골드릭에게 실점한 것이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행운을 잡는가 했다. 하지만 후반 34분 조직 발독의 크로스가 그대로 골로 연결되면서 승리가 무산됐다. 토트넘은 막판 맹공세를 펼쳤지만 추가점을 얻는데 실패했다. /letmeout@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