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LG, 국내 대학 교수 30명 해외 연구 지원한다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2019.11.10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소정 이대 교수·박호석 성균관대 교수 등 선발

image
LG연암문화재단은 8일 오후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연암 국제공동연구교수 증서수여식을 개최했다(앞줄 왼쪽부터 김정선 운영위원(이화여대 교수), 한민구 운영위원장(현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 이문호 LG연암문화재단 이사장, 이지순 운영위원(서울대 명예교수), 이두성 운영위원(성균관대 교수))/사진제공=LG
LG가 국내 대학 교수들의 국제공동연구를 지원한다.

LG연암문화재단은 지난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연암 국제공동연구 증서수여식'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재단 심사위원회는 자연과학, 공학, 인문, 사회 등 각 분야 교수들이 국내에 없는 연구 장비와 자료를 활용해야 하거나 해외 연구자들과의 협력이 필요한 주제를 심사해 연구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생체물질인 DNA를 활용해 다양하게 형태를 바꿀 수 있는 미세 나노 로봇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박소정 이화여대 교수(미국 UC버클리)와 고효율 에너지 저장 신소재를 개발한 박호석 성균관대 교수(미국 UCLA) 등 30명이 지원 대상으로 선발됐다.

이번에 뽑힌 교수들은 내년 해외 대학과 연구기관에서 국제공동연구를 수행하게 되며, 1년간 연구활동비 4만 달러를 지원받는다. 연구를 마친 교수들은 결과보고서를 제출하고, 2년 이내에 해외 유수의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와 SSCI(사회과학논문인용색인)급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해야 한다.

이문호 LG연암문화재단은 이사장은 "대학의 다양한 연구가 산업계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경 없는 활발한 협력과 교류를 통한 치열한 연구가 우리나라의 기초학문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