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자율협력주행 기술개발업계 한자리에 모인다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2019.11.10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토부 11일부터 자율협력주행 주간… 자율협력주행 인프라 상호호환성 시험 등

국토교통부는 오는 11일에서 15일까지 일주일 동안 자율협력주행 인프라 상호호환성 시험, 군집주행 기술 시연, 자율차 사이버보안 세미나를 집중적으로 개최하는 자율협력주행 주간을 마련한다고 10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달 15일 ‘미래자동차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자율주행 기반의 미래교통체계 실현 전략’을 발표했다. 자율협력주행은 자율주행차가 도로 인프라(기반시설) 또는 다른 자동차와 통신하며 스스로 위험상황을 극복하는 기술로, 이번 전략의 핵심요소 중 하나이다.

이번 자율협력주행 주간을 통해 국가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후속조치를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자율주행 시험도시인 경기도 화성 케이 시티(K-City)에서 일주일간 다양한 기업에서 제작한 단말기․기지국 등 자율협력주행 통신 장비들이 서로 이상 없이 정보를 주고받는지 시험하는 상호호환성 시험행사를 개최한다.

상호호환성 시험행사는 2018년 상반기를 시작으로 4회째다. 미국에서만 진행되던 상호호환성 시험을 해외 인증기관과 협력하여 국내에서 개최함으로써 국내기업들이 기술개발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절감하고 손쉽게 기술보완을 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약 9억4000만원의 비용절감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험행사에는 현대모비스 (257,000원 상승1500 0.6%) LG이노텍 이씨스 등 20개 기관이 참여한다. 특히 기존 시험과 달리 케이 시티 시험도로를 활용한 실도로 주행을 통해 급제동, 급가속 정보 제공 성능도 확인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자율협력주행 통신 및 보안 관련 기술교류회와 기업간담회, 화물차 군집주행 여주시험도로 시연, 자율차 사이버보안 세미나 등이 개최된다.

김상석 국토교통부 자동차관리관은 “이번 자율협력주행 주간을 통해 자율주행 생태계 활성화, 기술개발 지원, 관련제도 정비와 같은 다양한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2027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목표로 한 ‘미래자동차 산업발전 전략’이 실현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후속조치를 추진하고 체계적인 준비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