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포스코건설, 8000억 규모 광주 '풍향 재개발' 품었다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2019.11.10 10: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조합원 투표서 52% 지지 얻어

image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광주 북구 풍향동 재개발 정비사업조합이 지난 9일 광주교육대학교 풍향문화관에서 시공사 선정 안건 등을 포함한 총회를 열고 있다. 시공사 입찰에 참여한 롯데건설과 포스코건설 투표 용지. 2019.11.09. sdhdream@newsis.com
포스코건설이 8000억원 규모의 광주광역시 북구 풍향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지난 9일 열린 ‘풍향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조합 투표에서 투표 참여 조합원 958명 중 501명(52%)의 지지를 받아 시공사로 선정됐다.

광주 ‘풍향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광주광역시 북구 풍향동 600-1번지 일원의15만2317m2(4만6075평)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가 8477억원으로 재개발을 통해 지하 6층, 지상 최고 34층, 28개동 3000가구 규모의 단지 및 부대복리시설로 새롭게 탈바꿈한다.

포스코건설은 광주 풍향구역만을 위한 다양한 특화설계를 제안했다. 국내 최고 수준의 최고급 마감재와 세대당 2.5대의 넉넉한 주차공간, 포스코강판 기술을 활용한 인테리어 마감재 ‘포스마블’ 등을 제시했다.

특히 프랑스 파리의 랜드마크 ‘라 데팡스’에서 모티브를 얻은 ‘글로리 게이트’ 무등산 서석대와 능선을 건축적으로 재해석한 아파트 형태와 배치, 100m 높이의 스카이 브릿지까지 광주의 새로운 100년을 대표할 랜드마크로써의 청사진을 선보였다.

이 밖에도 발코니 수입 조합 귀속, 이주비 지원 등 파격적인 금융혜택을 제공함으로써 조합원들의 금전적인 부담을 최소화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수개월간 조합원 한분 한분들께 정직하고 진심을 담은 설계안을 약속드린 결과, 포스코건설을 믿어주신 것으로 생각한다”며 “포스코건설 더샵을 믿고 맡겨주신 만큼 풍향구역을 광주 최고의 명품 주거단지로 탈바꿈시키고,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의 사명감을 더해 지역 랜드마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