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310명 탄 아시아나 최신 여객기 '기체 결함'… 마닐라로 회항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2019.11.10 10: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싱가포르 향하던 중 엔진 연료 공급 이상 발견-대체기 제공으로 이날 오후 재출발

image
아시아나항공의 A350 여객기./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지난 9일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가던 아시아나 (5,750원 상승60 1.1%)항공 여객기가 엔진 결함으로 필리핀 마닐라로 회항했다.

10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4시20분 승객 310명을 태우고 인천공항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OZ751편에서 엔진 연료 공급 계통 이상이 발견됐다. 이 항공기는 오후 10시쯤 필리핀 마닐라에 긴급 착륙했다.

엔진 결함이 발견된 여객기는 아시아나항공이 도입한 최신 에어버스 A350기다. 아시아나는 차세대 주력 항공기를 A350으로 정하고, 지난 2017년 1호기를 도입했고 지난달 10호기를 들여왔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오전 대체 항공기를 마닐라로 투입했다. 엔도스(항공편이 지연 또는 결항되었을 때 항공사 재량으로 다른 항공사 운항편으로 대체해주는 것)를 이용한 36명을 제외한 274명의 승객들은 이날 오후 5시 싱가포르에 도착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안전을 위해 인접한 마닐라 공항으로 회항하게 됐다"며 "고객불편을 최소화 위해 신속히 대체편을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