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헬기사고 수색, 민간잠수사 투입되나…총리 "최대한 고려"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2019.11.10 17: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 11일 투입여부 논의…이 총리 피해가족 만남 후 급물살

image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독도 소방구조헬기 추락사고 열흘째를 맞아 9일 오전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 실종자 가족 대기실을 찾아 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2019.1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도 소방헬기 추락 사고 실종자들을 찾기 위한 민간 잠수사 투입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피해가족들을 만나 "민간 잠수사 투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언급한데 따른 후속 조치다. 수색당국은 실무회의를 열고 투입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10일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에 따르면 행정안전부와 해경 등이 11일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독도 해역 민간잠수사 투입을 위한 실무회의를 열고 투입 여부와 시기 등을 논의한다. 수색당국은 그동안 안전상 이유로 해군 등의 잠수사만 투입했다. 실종자 가족들은 민간 잠수사도 동원할 것을 요구해왔다.

상황은 이 총리가 피해가족들을 만나면서 변했다. 이 총리는 전일 대구 강서소방서 가족 대기실에서 피해가족들을 만나 "독도 수역에 민간잠수사 투입 등을 최대한 고려하고 모든 것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피해 가족들은 이 총리에게 "당국의 초동대처가 너무나 미흡하고 수색의지가 없다"고 말했다. 실종된 배혁 대원의 아내는 "구조활동에 누구보다 보람을 느꼈던 우리 오빠를 차가운 바다에 두고 여기서 밥을 먹고 잠을 자는게 너무나 미안하다"며 "제발 찾아달라"고 말했다.

박단비 대원의 아버지는 "시신만이라도, 뼛조각이라도 찾아달라"며 "사고 초기 더 많은 장비와 인력을 일시에 집중투입했으면 이런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을 태운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는 지난달 31일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추락했다. 수색당국은 사고 인근 해역에서 이종후 부기장 등 시신 3구를 수습했으나 구조대원 4명의 생사는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