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농업인의 날'은 왜 11월 11일일까?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2019.11.11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996년 법정기념일로 지정…'흙 토'(土)자에서 착안해 날짜 정해져

image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1월11일은 흔히 '빼빼로 데이'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날은 법정 기념인 '농업인의 날'이기도 하다.

농업인의 날은 농민들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하고 농업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날이다.

농업국이었던 우리나라는 예부터 농사를 중시하는 전통이 발달했다. 고구려 시대부터 왕이 농사를 권장하는 권농의식이 행해졌으며, 일제강점기에는 6월14일을 '권농일'로 제정하기도 했다.

해방이 된 후에는 일제 잔재 청산의 일환으로 명칭을 '권농일'에서 '농민의 날'로 변경했다. 날짜도 6월15일로 바꿨다.

이후에도 여러 차례 명칭과 날짜가 바뀌다가 1996년에 농업이 국민경제의 근간임을 국민에게 인식시키고, 농업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하기 위해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11월11일을 법정기념일인 '농어업인의 날'로 지정했다. 이듬해인 1997년 다시 한번 '농업인의 날'로 명칭을 변경했고, 이 명칭은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농업인의 날은 농업의 근간이 되는 '흙 토'(土)자를 나누면 '십'(十)과 '일'(一)이 되는 점에서 착안해 11월11일로 정해졌다. '농민은 흙을 벗삼아 흙과 살다가 흙으로 돌아간다'는 농업 철학이 바탕이 돼 '흙 토'자가 겹치는 날이 농업인의 날로 지정된 것이다.

농립축산식품부는 농업인의 날을 대중들에게 좀 더 친근하게 알리려 2006년 '가래떡 데이'를 지정했다. 숫자 11의 모양이 가래떡과 비슷해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