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자수첩]아시아나, 다시 '비상의 기회' 왔다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2019.11.10 17: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본입찰 마감일인 7일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로비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아시아나항공이 설립자인 금호가(家)의 품을 30여년 만에 떠난다. 이번 주 아시아나의 새로운 주인이 될 매각 우선협상대상자가 최종 선정된다.

아직 금호산업 (12,950원 상승400 -3.0%)이 보유한 아시아나 주식(구주)의 가격과 우발채무 등의 문제가 남았으나 업계는 시간문제로 본다. 연내 매각이 무산되면 채권단이 5000억원의 영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고 최대 주주로서 매각을 진행해서다. 사실상 금호산업이 아시아나를 매각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현재까지 아시아나 매각은 성공적이다. 당초 예상됐던 1조5000억~2조원의 매각가를 뛰어넘는 2조5000억원을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써냈다. 현재로서는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다.

일부에서는 높은 인수가에 대한 우려가 나오지만 2조원이 넘는 금액이 아시아나 투자용으로 쓰인다는 점에서 다른 M&A(인수·합병)와는 성격이 다르다. 아시아나 입장에서는 새로운 도약을 할 기회가 될 수 있다. HDC도 그것을 노리고 베팅을 했다.

아시아나는 가능성이 있다. 최근 LCC(저비용항공사)에 밀려 고전하고 있으나 여전히 지난해 기준 국제선 점유율이 16%나 된다. 장거리 노선으로 좁히면 점유율은 20% 이상으로 높아진다. 지난해 영업에서 창출된 현금이 8785억원에 달한다. 기본적으로 장사는 된다는 이야기다.

문제는 열악한 재무구조였다. 8000억원 이상의 돈을 벌어도 빚 갚기에 급급했다. 지난해에만 장기차입금과 사채 상황에만 1조5000억원 이상을 썼다.

보통의 기업은 회사채 발행으로 사채를 차환 하지만 아시아나는 떨어진 신용등급에 돈을 빌려줄 곳을 찾지 못해 계속 현금이 유출됐다. 돈을 빌려도 더 비싼 이자를 줘야했다. 지난해 이자로만 1471억원이 나갔다. 재무구조가 열악해지고 자본시장이 외면하는 악순환이 지속됐다.

이 말은 재무만 탄탄해지면 경쟁력을 크게 회복할 수 있다는 의미도 된다. HDC현대산업개발의 경우 A급의 신용등급을 가지고 있다. 아시아나가 자회사가 된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재무구조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특히 인수 자금 중 1조7000억원이 유상증자로 쓰이면 아시아나의 자본은 2배 이상 불어난다. 부채비율을 절반 아래로 낮출 수 있다는 의미다. 부채상환 등을 감안하면 250%까지 낮출 수 있다는 계산이 선다.

아시아나는 세계 항공사 서비스 품질을 평가하는 스카이트랙스로부터 최고등급인 '5성급' 항공사로 인정받은 국내 유일한 항공사다. 대한항공(4성)보다 높다. 매각의 시작은 우울했으나 끝은 빛나길 바란다.
[기자수첩]아시아나, 다시 '비상의 기회' 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