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교통사고 사망자, 3년새 절반…" 노 실장 자부 이유 보니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2019.11.10 18:5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올해 9월까지 전년대비 14% 감소, '윤창호법' 시행 등 음주처벌 강화 효과...2016년과 비교시 25%↓

image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반환점을 맞는 소회를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6년에 비해 절반 가까이 줄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 형식의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2016년 4292명에서 올해 9월 기준 2402명으로 대폭 줄었다는 내용이다.

이는 경찰청과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발표한 교통사고 통계 자료를 인용한 것이다.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는 240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787명과 비교해도 14% 가까이 줄었다.

3년 사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는 건 일부 통계의 오류가 있다. 2016년 통계는 연간통계이고, 올해 통계는 1~9월까지로 전체의 4분의 3만 담은 통계다. 분기별 사망자수를 감안하면 올해 사망자 수는 3200명 내외로 추정된다.

2016년 이후 교통사고 사망자 수 감소율은 2017년 2.5%에서 지난해 9.7%로 대폭 줄었고, 올해 9월까지 14% 가량 또 줄었다. 올해 이 같은 추세라면 2016년과 비교하면 25% 가량 줄어든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3년 새 절반으로 줄어든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교통사고 사망자 수의 지속적인 감소는 의미 있다는 게 경찰청과 교통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지난해 42년 만에 처음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4000명 이하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에는 3000명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3781명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한해 10% 넘는 사망자 감소율을 나타낸 건 이례적"이라며 "올 연말까지 전체 사망자 수는 3000명 초반대로 낮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교통사고 사망자가 눈에 띄게 줄어든 데에는 범정부 안전강화 대책이 유효했다는 평가다. 경찰은 음주운전 처벌 강화를 주된 내용으로 한 '윤창호법'과 조심 제한속도를 시속 50㎞ 이하로 낮추는 등 보행자 중심 교통체계를 마련했다.

올해 사고 잦은 곳 위험도로 개선 사업과 노인·어린이 보호구역을 확충했다. 또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만 65세 이상 고령운전자 면허반납 등이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경찰은 관계부처와 운수협회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를 위한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자료출처: 경찰청
자료출처: 경찰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