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국토부, 미래 항행시스템 구축 전략 국제세미나 주최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2019.11.11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AI, 드론 등 첨단기술 접목한 한국형 항행시스템 개발 현황 등 논의

국토교통부는 오는 12일 인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AI, 드론 등 혁신기술을 적용한 한국형 항행시스템 구축 전략’을 주제로 항행안전시설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항행안전시설은 항행에 필요한 거리, 방위각, 착륙각도, 공항위치 등 정보를 제공해 항공기가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비행토록 지원하는 필수 시설이다.

항행안전시설 국제세미나는 1992년부터 개최돼 올해로 28회째를 맞았다. 그동안 정부와 산업계, 학계 간 항행분야 최신정보 공유 및 협력관계 강화를 위한 소통의 장 역할을 했다. 올해 행사에는 항행분야 관계자 2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1980년대부터 항행시설 확충과 현대화를 위한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했고 최근에는 인공위성과 정보통신기술(ICT)를 기반으로 하는 차세대 항행시스템으로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AI), 드론 등 혁신기술을 항행시스템에 접목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항행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세미나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국내외 항행시설분야 정책동향(세션1) △미래 항행시스템 구축 전략(세션2) △한국형 정밀위성항법시스템(KASS) 개발 현황(세션3) 등 소주제로 진행된다.

유럽항공안전청(EASA)과 시스템 제작사(INDRA 등) 전문가를 초청해 유럽의 항공교통관리계획(SESAR)과 항행서비스 인증‧관리 등 글로벌 정책과 운영 노하우를 공유한다.

또 2023년 운영 개시를 목표로 추진 중인 한국형 정밀위성항법시스템(KASS)의 개발‧구축 현황 및 소프트웨어 인증 등을 소개한다. KASS는 위치오차를 수평 3m, 수직 1.2m 이내로 실시간으로 보정해서 우리나라 전역에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권용복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인공위성에 기반한 초정밀 항공기 위치감시와 실시간 활용이 가능한 항공로 구성, 데이터 방식의 신속・정확한 항공정보 제공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미래지향적 항공기 운항환경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