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U-17 월드컵 8강전…한국, 멕시코와 0-0 전반 종료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2019.11.11 09: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민서 슈팅 크로스바 맞고 튕겨 나와

image
17세 이하(U-17) 한국 축구대표팀./사진=대한축구협회
U-17 월드컵 8강에 오른 한국이 멕시코와 팽팽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17세 이하)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오전 8시 브라질 비토리아서 열리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멕시코와 8강전에서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에 최민서, 엄지성, 백상훈, 김륜성, 오재혁, 윤석주, 홍성욱, 이한범, 손호준, 이태석, 신송훈을 선발 출장시켰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강한 압박으로 멕시코를 상대했고 전반 14분 최민서가 때린 슈팅이 크로스바에 맞으며 상대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이어 전반 17분 엄지성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끝에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아쉽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 22분 한국에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왼쪽 측면서 이태석이 올린 크로스가 최민서에 향했다. 하지만 정확한 슈팅을 만들지 못하며 득점에 실패했다.

전반 36분 선발 출전한 중앙수비수 홍성욱이 발목 부상 탓에 교체 아웃됐다. 홍성욱의 빈자리는 방우진이 채웠다.

전반 40분 멕시코에서 위협적인 슈팅이 나왔다. 고메스가 다소 먼거리서 때린 왼발 프리킥 슈팅이 아슬아슬하게 크로스바를 맞고 튕겨 나왔다.

양 팀 모두 득점하지 못하며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로 돌아선 美거인 GM…LG 배터리 선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