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미 틈 벌리려는 北…"방위비, 美 강점군의 향락비"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2019.11.11 09: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北매체 “남조선은 미국 금전욕 실현시켜주는 돈주머니”

image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서울진보연대 등 진보단체 회원들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미국대사관저 인근에서 방위비 인상 규탄 해리스 미국 대사 출근 저지 항의 투쟁을 하고 있다. 2019.11.11. photocdj@newsis.com
북한 선전매체는 11일 한미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에 대해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고 우리 민족을 멸살시키려는 북침 전쟁비용, 강점군의 끝없는 방탕과 탐욕을 충족시키기 위한 향락 비용”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더욱더 횡포해지는 상전의 강박'이라는 글에서 “미국이 남조선당국에 날강도적인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더욱 집요하게 강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미 양국은 이달 말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3차 회의를 서울에서 갖는다. 북한은 트럼프 정부의 방위비 인상 방침을 고리로 한미동맹의 틈을 벌리려는 시도를 지속해오고 있다.

매체는 “미국이 5배가 넘는 자금을 더 내라고 강박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횡포무도하기 짝이 없는 날강도적요구가 아닐 수 없다”며 “미국은 남조선으로부터 강탈한 막대한 혈세를 탕진하고도 남아돌아가는 돈으로 변놓이(돈놀이)까지 하며 배를 불리고 있다”고 했다.

이어 “누적된 미집행금만 해도 천문학적 액수에 달한다. 공개된 자료만 봐도 2018년 6월말 현재 1조405억원에 이르는 미집행금액이 누적되고 미집행 현물지원금도 9864억원에 달한다고 한다. 그러면서도 더 많은 돈을 내라고 을러메고 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바로 이것이 역대 남조선당국의 친미 매국정책이 빚어낸 참담한 후과이며 현 위정자들이 입이 아프도록 떠들어대는 한미동맹의 실체”라며 “남조선 각계층은 빼앗긴 자주권과 존엄을 되찾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대남 라디오 방송인 ‘통일의 메아리’도 이날 ‘대미굴종은 재앙을 불러온다’는 제목의 방송 문답에서 “미군이 주둔하는 나라와 지역들에서 이전보다 많은 방위비를 걷어 들일 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미 행정부는 그 첫 대상으로 남조선을 꼽고 있다”고 했다.

매체는 “미국이 남조선을 그 우방이 아니라 단지 탐욕충족을 위한 적지로 여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뿐만 아니라 미국산무기를 강매하다 못해 천문학적 액수가 들어가는 새로운 무기체계도입을 남조선에 또다시 강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을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남조선이 미국의 금전욕을 실현시켜주는 돈주머니에 불과하다는 것”이라며 “미국은 남조선경제가 더욱더 침체에 빠져들어도 그에 개의치 않았으며 남조선인민들의 생활은 안중에도 없이 저들의 이익만 챙기려고 획책했다”고 비난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