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사드 보복' 이후 한국 찾은 유커 40%↓"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2019.11.11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경련 '사드배치 이후 3년간의 한·중 경제관계 동향 분석'

image
중국의 이른바 '사드 보복' 이후 한국의 대(對)중국 무역흑자와 방한 중국인 규모는 각각 36%, 40%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이 같은 내용의 '사드배치 이후 3년간의 한·중 경제관계(무역·투자·관광 분야) 동향 분석'을 11일 발표했다.

한국은 2016년 7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최종결정했다. 이후 중국은 △한국 단체관광 제한 조치(2016년 8월10일) 조치 △신에너지 자동차 보조금 지급차량 5차 목록 중 한국산 전기차 배터리 제외(2016년 12월29일) △롯데마트 100곳 중 80개 영업제한(2017년 3월6일) 등 한국기업에 대한 각종 영업제한 등의 규제를 단행했다.

중국의 이런 조치로 한국의 대중국 무역 흑자규모는 2016년 374.5억 달러에서 올해 239.1억 달러로 약 135.4억 달러(36.1%↓)나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올 들어 반도체 단가급락에 따른 반도체 수출 감소, 중국 기업의 액정패널 생산량 급증에 따른 공급과잉, 석유제품 수출단가 하락과 중국 내 제조업 분야 생산·투자가 하락에 따른 수요 둔화 등 각종 악재가 겹친 여파로 보인다고 전경련은 설명했다.
"中 '사드 보복' 이후 한국 찾은 유커 40%↓"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의 한국 방문은 2016년 806.8만명에서 지난해 479.0만명으로 무려 40.6%(327.8만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중국인의 일본방문은 2016년 637.4만명에서 2018년 838.0만명으로 약 200만명 늘었다.

전경련은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일본 관광업계가 반사이익을 누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올해는 중국 정부의 한국관광 제한조치가 다소 풀리면서 9월까지 방한 중국인은 전년 동기 대비 27.1% 증가한 444.4명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중국 투자는 2016년 40.3억 달러에서 2018년 56.6억 달러로 40.3%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중국의 한국 투자도 20.5억 달러에서 27.4억 달러로 33.7%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한중 상호투자규모는 2016년 60.8억 달러에서 2018년 84.0억 달러로 38.2%(23.2억 달러) 늘었다.

이런 수치는 사드 사태 이후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외자 유치 방침'에 따른 것이다. 이 기간에는 한국 기업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의 기업도 대중 투자를 크게 늘렸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사드 사태 후 한국 기업의 베트남, 인도 등에 교역·투자가 확대되는 추세이지만, 여전히 중국은 한국의 교역·투자·관광 제1위국"이라면서 "'한중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 마무리와 함께 시진핑 주석의 방한 성사를 통해 한중관계 정상화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경련은 다음 달 9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중국 산동성 상무청과 함께 '한-산동성 경제통상 협력 교류회'를 개최하고 양국 관계 정상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