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파트 실거래가 상승에도 금융비용은 오히려 '하락'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2019.11.11 10: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직방 "역대급 금리로 이자부담 줄어… 주택 보유자 매도유인 못해 정책효과 상쇄"

image
역대 최저 수준으로 주택담보대출금리가 낮아지면서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격이 상승함에도 불구하고 금융비용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강력한 대출규제로 집값 안정에 나서고 있지만 저금리 기조로 금융비용 부담이 낮아 매도를 유인하지 못하는 공급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11일 직방에 따르면 LTV(주택담보대출) 40%를 가정해 전국 아파트 구입연간 금융비용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2019년 3분기 금융비용은 368만원으로 2분기 372만원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이 기간 평균 매매 실거래가는 3억246만원에서 3분기 3억6139만원으로 약 3678만원 상승했다.

아파트 매매가가 올랐으나 오히려 금융비용은 줄어든 것이다.

2018년 3분기와 비교해도 평균 매매 실거래가는 당시 3억7100만원에 비해 2.6% 하락했지만 금융비용은 498만원에서 26.1% 떨어졌다. 하락률이 10배가량 차이가 난다.

수도권에서 같은 현상이 관측됐다. 올 3분기 수도권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5억1387만원으로 지난해 3분기 4억7318만원에 비해 8.65% 상승했는데 연간 금융비용은 524만원으로 전년 3분기 635만원 대비 17.5% 감소했다.

지방의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은 2018년 3분기 282만원 이후 꾸준히 낮아져 올 3분기에는 218만원까지 줄었다. 이에 반해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같은 기간 2억996만원에서 2억1470만원 올랐다.

전분기 대비 금융비용 감소가 가장 큰 곳은 서울로 지난 2분기 961만원에서 올 3분기 848만원으로 113만원 감소했다. 서울 다음으로는 부산 22만원, 대구 21만원 감소했다. 강원도 20만원 줄었으나 금리 외 평균 매매 실거래가격 하락이 금융비용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1년전 매입 금융비용과 비교하면 대구가 118만원 줄어들어 가장 감소폭이 컸고, 그 다음으로 경기(114만원 감소) 서울(106만원 감소) 등 순이었다. 서울은 같은 기간 평균 매매 실거래가격이 1억2054만원 상승 했음에도 금융비용이 줄었는데 대구는 평균 매매 실거래가가 1856만원 하락하면서 금융비용이 크게 낮아졌다.

이 같은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 하락은 매입가격 수준보다 금리인하 요인이 더 크게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주택담보대출금리(신규취급액기준)는 지난 8월 2.47%로 한국은행 첫 발표(2001년 9월) 이후 가장 낮았다. 9월은 2.51%로 8월에 비해 소폭 상승했으나 역시 낮은 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금리 이처럼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지면서 아파트 매입가는 높아졌으나 금융비용이 낮아지고 있는 것이다. 더 비싼 아파트를 매입해도 이자 부담은 더 낮았다. 현재 아파트 매입은 매입 '자금 조달'이 문제이지 조달비용이라 할 수 있는 '이자 부담'은 아파트 매입에 큰 장애가 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해석 가능하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지정과 동시에 실거래상설조사팀 가동 계획을 발표하며 주택시장으로의 신규유입과 가격상승을 억제하려는 정책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주택 보유자들의 매도를 유인할 수 있는 시장 환경요인이 조성되지 않고 있어 정책 효과가 상쇄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아파트 매매시장의 가격 안정화를 목표로 한다면 신규 수요 유입차단과 함께 기존 주택 보유자들의 매도를 유인할 수 있는 제도를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