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 U-17 월드컵 4강 진출 실패…멕시코에 0-1 석패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2019.11.11 10: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기 종료 후 그라운드에 쓰러져 눈물 쏟아

image
17세 이하(U-17) 한국 축구대표팀이 11일 U-17 멕시코 축구대표팀과 월드컵 8강전을 벌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 U-17(17세 이하)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여정이 아쉽게 8강에서 멈췄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오전 8시 브라질 비토리아서 열리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멕시코와 8강전에서 0-1로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역대 세 번째이자 손흥민(토트넘)이 뛰었던 2009년 대회 이후 10년 만에 8강에 올랐다. 멕시코를 꺾었다면 그동안 한국이 한번도 밟지 못했던 U-17 월드컵 4강 무대에 오를 수 있었지만 운이 따르지 않았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에 최민서, 엄지성, 백상훈, 김륜성, 오재혁, 윤석주, 홍성욱, 이한범, 손호준, 이태석, 신송훈을 선발 출장시켰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강한 압박으로 멕시코를 상대했다. 전반 14분 최민서가 때린 슈팅이 크로스바에 맞으며 상대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이어 전반 17분 엄지성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끝에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아쉽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 22분 한국에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왼쪽 측면서 이태석이 올린 크로스가 최민서에 향했다. 하지만 정확한 슈팅을 만들지 못하며 득점에 실패했다.

전반 36분 선발 출전한 중앙수비수 홍성욱이 발목 부상 탓에 교체 아웃됐다. 홍성욱의 빈자리는 방우진이 채웠다.

전반 40분 멕시코에서 위협적인 슈팅이 나왔다. 고메스가 다소 먼거리서 때린 왼발 프리킥 슈팅이 아슬아슬하게 크로스바를 맞고 튕겨 나왔다.

양 팀 모두 득점하지 못하며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 초반, 한국은 실점 위기가 맞았다. 하지만 수비수 이한범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공을 걷어냈고, 후반 12분 한국이 다시 분위기를 가져왔다. 최민서의 왼발 슈팅이 골키퍼 품에 안겼지만, 한국은 빠른 공격을 시도해 멕시코를 압박했다. 후반 16분에도 최민서는 오재혁의 패스를 받은 뒤 넘어지며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 위로 넘어갔다.

멕시코의 반격도 거셌다. 후반 19분 페널티박스 라인 근처에서 피스토가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한국 수비진이 이를 걷어내며 위기를 넘겼지만 점점 집중력이 떨어졌다. 결국 후반 32분 멕시코에게 골을 허용했다. 스로인 이후 오른쪽에서 날아온 크로스를 알리 아빌라가 머리로 밀어 넣었다.

급해진 한국은 백상훈을 빼고 홍윤상을 투입해 공격력을 높였다. 후반 40분 정상민의 결정적인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이어 훙윤상도 슈팅을 시도했지만 멕시코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끝내 동점골을 만들어내지 못한 한국은 이번 대회를 8강에서 마치게 됐다. 한국 선수들은 종료 휘슬이 울린 직후 그라운드에 쓰러져 아쉬움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