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생활 속 우수 환경교육모델 '초록미래학교' 9곳 선정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2019.11.11 10:5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벼농사 프로젝트, 목화 프로젝트, 빗물저금통, 하천 수질검사 등 생활 속 환경교육

image
면동초 학생들이 모내기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서울시 제공
#중랑구 면동초등학교 3‧5학년 학생들은 학교 텃밭에서 1인 1모를 키우는 '벼농사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모심기부터 관리, 추수, 탈곡까지 전 과정에 참여해 실생활에서 우리 농산물의 소중함을 깨닫고 있다.

어린 시절 환경교육의 중요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지역별 특색을 살린 우수한 환경교육모델을 선보이는 시내 초·중·고 총 9곳을 '초록미래학교'로 선정·인증했다.

'초록미래학교'는 어린 시절부터 학교 환경교육을 통해 일상생활 속에서 환경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배우고, 미세먼지, 폭염, 한파 등 기후변화 시대를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환경 교육사업이다.

서울시는 11일 이들 학교를 환경교육의 거점학교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초록미래학교로 선정된 9개교에는 서울시로부터 인증패가 수여되고, 지속적인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기 위한 지원금 300만원이 지급된다.

올해 선정된 학교는 초등학교 5곳, 중학교 2곳, 고등학교 2곳, 총 9개 규모다. 지난해에는 초·중·고 각각 1개교씩 총 3곳을 선정한 데 이어 올해 규모를 확대했다.

올해 선정된 초등학교 5곳은 △중랑구 면동초등학교 △마포구 신북초등학교 △서대문구 대신초등학교 △강남구 개일초등학교 △동대문구 배봉초등학교다.

일례로 면동초교는 '1인 1모' 벼농사 프로젝트를 통해 학생들이 모내기부터 추수까지 벼 농사 전 과정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중학교 2곳은 △중구 창덕여자중학교 △은평구 예일여자중학교다.

고등학교 2곳은 △구로구 신도림고등학교 △노원구 청원고등학교다.

서울시는 올해 선정된 초록미래학교의 우수한 사례를 일선학교에 전파해 '환경교육의 모델'로 제시하고, 내년에는 서울시 교육청과 협업을 강화해 초록미래학교를 더욱 확산할 계획이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학교별, 지역별 특색에 맞는 다양한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실천해 2019년도 초록미래학교로 선정된 학교들에 축하와 함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초록미래학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미래세대의 주인공인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어릴 때부터 환경문제에 대한 감수성을 높이고 기후위기 시대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수 있는 시민으로 자라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