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유한양행, 테라젠이텍스와 '3년 백기사' 약정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VIEW 9,921
  • 2019.11.11 18: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메드팩토 상장 앞두고 최대주주 테라젠 경영권 안정 협약

image
MT단독유한양행 (224,500원 상승5000 2.3%)이 유전자 분석기업 테라젠이텍스 보유지분 전체를 최소 3년 보유하기로 테라젠이텍스와 약속했다. 테라젠이텍스 관계사 메드팩토가 IPO(기업공개)를 앞두고 경영권 안정을 위한 장치인데 테라젠이텍스는 장기간 강력한 우호세력을 옆에 두는 일석이조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됐다.

11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유한양행은 테라젠이텍스 지분 8.1%에 해당하는 의결권을 메드팩토 대표이자 테라젠이텍스 최대주주인 김성진 대표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이 확약은 테라젠이텍스가 18.1%의 지분을 보유한 관계사 메드팩토가 상장을 앞둔 시점에 체결됐다. 테라젠이텍스 경영권이 바뀌면 결과적으로 메드팩토 주인 역시 바뀌는 결과를 초래해 자칫 메드팩토 주가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됐다.

실제 테라젠이텍스 지배구조는 그리 안정적인 편이 아니다. 김성진 대표가 3.4%의 지분을 보유한 것을 시작으로 김 대표 가족과 임원 등이 9.8%를 보유한 게 전부다. 김 대표 특수관계인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지분을 확보한 게 유한양행이다. 유한양행이 적대적 M&A(인수·합병)를 시도할 경우 경영권 향배가 어떻게 흘러갈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구도다. 조욱제 유한양행 부사장은 현재 테라젠이텍스 사외이사를 겸직하고 있다.

메드팩토는 테라젠이텍스를 비롯해 김성진 대표(12.3%) 등 특수관계인이 40.3%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다시 말해 테라젠이텍스를 인수하면 메드팩토까지 손에 쥐는 셈이다.

메드팩토 상장을 계기로 테라젠이텍스는 적어도 3년간 유한양행 보유물량의 유동화를 걱정할 필요가 없게 됐다. 한발 더 나가 유한양행을 완벽한 우군으로 끌어들이는 수확까지 거뒀다.

테라젠이텍스 관계자는 “12월 메드팩토 상장을 앞두고 지배주주의 경영권이 주가와 경영에 미치는 영향이 클 수밖에 없어 안전장치로 유한양행과 협약을 체결했다”며 “테라젠이텍스와 특수관계인들도 상장일로부터 3년간 메드펙토 주식을 팔지 못하도록 보호예수를 걸었다”고 말했다.

유한양행은 2012년말 경영참여 목적으로 테라젠이텍스 주식 250만3128주를 1주당 약 8000원씩, 200억원에 사들였다. 메드팩토는 항암제 신약개발기업으로 1주당 3만4000~4만3000원 사이에 신주를 발행하고 12월19일 상장(예정)한다.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 3435억~4344억원을 목표로 잡았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