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반기문 "美인구 세계 5%, 자원소비 20%…中, 같은 길 걷지 않길"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2019.11.11 10: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여시재, 중국 베이징서 '신시대, 신문명, 신문명도시' 국제포럼 개최

image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대기오염 및 기후변화 대응 국제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반기문 전 유엔(UN·국제연합) 총장이 "미국의 인구는 세계의 5%인데 자원은 세계의 20%를 소비하고 있다"며 "중국이 이 길을 따라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세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다른 길을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반 전 총장은 이달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재단법인 여시재가 개최한 '신세대, 신문명, 신문명도시' 국제포럼에서 발제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포럼에는 한국과 중국·인도·EU(유럽연합) 정부 관계자들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반 전 총장은 대도시와 농촌이 각각 지속불가능 위기, 소멸 위기에 동시 봉착하고 있는 상황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산업문명의 모순을 넘어 신문명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은 "신문명은 사상과 기술, 제도를 통해 등장해왔으며 이 모든 것을 담아낸 것이 도시였다"며 "200년 전 새 문명을 이끈 산업문명과 거기서 탄생한 대도시들이 이제 한계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아울러 반 전 총장은 신문명도시가 해답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연과 인간의 조화 및 인간과 인간의 조화 △디지털 인프라의 광범위한 제공 △가치와 취향에 의해 선택된 새로운 민주주의와 새로운 자본주의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또 반 전 총장은 "중국이 나서서 이런 가치들이 통합된 시범도시를 만들어달라"고 주문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