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가을 첫 A형 인플루엔자 검출…예방접종 서둘러야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2019.11.11 11:0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기도보건환경硏, 확인 유행차단 위한 주의 요망…고위험군(65세이상, 임산부,어린이) 등 예방접종 필수

올가을 첫 A형 인플루엔자 검출이 확인됐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11월 첫째주(45주차)에 채취된 호흡기 질환자의 검체에서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1일 밝히고, 예방접종 실시 및 철저한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검출시기가 지난해 38주차에 비해 7주 가량 늦지만 지난해에도 45주차부터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만큼 바이러스 검출이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에 검출된 인플루엔자바이러스는 지난 2009년 세계적으로 유행했던 ‘A(H1N1)pdm09형’으로, 매년 유행하는 계절 독감의 원인이 되고 있는 바이러스 1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를 유행 기간으로 꼽고 있으며 통상 12월에 절정을 이루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윤미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평소 손씻기와 기침예절, 마스크착용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 등 면역 취약계층은 반드시 예방접종을 받아야 하며, 백신접종 후 예방효과가 나오기까지 2주~4주 가량 걸리는 만큼 가급적 접종을 서두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